UPDATE. 2018-09-26 14:53 (수)
비정규직, 정규직보다 '직장 괴롭힘' 피해비율 2배 높다
비정규직, 정규직보다 '직장 괴롭힘' 피해비율 2배 높다
  • 연합
  • 승인 2015.06.1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조조정 기업도 괴롭힘 비율 높아

직속상사나 고객에게 괴롭힘을 당하는 비정규직근로자의 비율이 정규직보다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구조조정을 하는 기업에서 도 '직장 괴롭힘'을 당하는 직원들의 비율이 높았다.

 이는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이 15일 발표한 '국내 업종별 직장 괴롭힘 실태' 조사자료에서 드러났다.

 조사는 공공행정·서비스·운수·금융·교육·보건의료·건설·기타 등 8개 업종 종사자 4천589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조사대상자 중 정규직 근로자는 70%, 비정규직은 30%였다.

 조사 결과 정규직 근로자 중 직장 괴롭힘을 당한 피해자의 비율은 12.4%였다.

 무기계약직은 17.7%, 비정규직은 22.2%로 고용이 불안정할수록 피해자 비율이 높았다.

 구조조정 중인 기업의 경우 피해자 비율이 22.9%, 피해자가 6개월간 괴롭힘을 당한 횟수는 184.8회에 달했다.

 이는 구조조정을 하지 않는 기업의 피해자 비율이 8.9%, 6개월간 괴롭힘 횟수가 96회인 것에 비해 훨씬 높은 수치다.

 괴롭힘의 유형은 '사직 종용', '의견 무시', '모욕' 등이 많았다.

 개발원의 서유정 부연구위원은 "비정규직이나 구조조정기업 근로자 등은 고용이 불안정할 수밖에 없으며, 이러한 약점을 이용한 직장상사 등의 괴롭힘이 많을 수 있다"고 분석했다.

 근로시간이 길수록 직장 괴롭힘도 심했다.

 주당 평균 근로시간이 60시간 이상인 근로자 중 피해자 비율은 31.0%로, 40~50시간인 근로자(12.7%)보다 훨씬 높았다.

 이는 긴 근로시간으로 인한 높은 피로도와 스트레스가 괴롭힘의 증가로 연결된 것으로 분석된다.

 직장 괴롭힘 가해자는 주로 직속 상사였다.

 하지만 고객 응대가 많은 서비스업과 보건의료 분야에서는 고객의 괴롭힘도 심해, 각각 피해자의 43.2%, 40.5%가 고객괴롭힘을 경험했다.

 직장 괴롭힘 피해자 중 문제 제기를 한 근로자는 37.9%밖에 지나지 않았다.

 문제 제기를 한 대상도 가해자 본인에게 한 경우는 17.9%에 지나지 않았다.

 나머지는 직속 상사(25.7%)나 노조(21.6%)에 문제를 제기했다.

 문제 제기를 하지 않은 이유로는 '직장 생활에 불가피하다는 인식'(25.6%), '인사상 불이익 걱정'(21.3%) 등을 들었다.

 개발원은 "직장 괴롭힘은 근로자의 심각한 정신적 피해와 해당 기업의 생산성 저하를 불러올 수 있다"며 "직장 괴롭힘의 예방, 피해자 구제, 가해자 처벌 등을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