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4-21 10:26 (토)
군산항 해상풍력 지원부두 물건너가나
군산항 해상풍력 지원부두 물건너가나
  • 안봉호
  • 승인 2015.06.2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심판 청구 등 불안 요소 해소 안돼 / 한진, 실시계획 승인절차 안 밟고 관망

“해상풍력지원부두 건설되나,안 되나.”

지난 2011년부터 추진돼 온 군산항 해상풍력지원부두의 건설이 아직까지 안갯속을 걷고 있다.

이 부두의 건설과 관련, 비관리청항만공사 사업시행허가를 받은 (주)한진이 아직까지 주변 여건이 성숙되지 않아 불안요소가 많다는 이유로 실시계획 승인시한이 코앞에 다가왔는데도 승인절차를 밟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전북도와 군산해수청에 따르면 지난 2011년 산업통상자원부와 한전및 발전 6개사간 서남해 해상풍력개발협약이 체결된 후 현재까지 해상시추조사에 따른 공유수면점·사용의 인허가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부안군은 이의 인허가와 관련, 불허입장을 보이고 있으며 서남해 해상풍력개발사업의 주체인 한국해상풍력(주)은 이의신청에 이어 지난달 행정심판을 청구한 상태다.

또한 어업보상은 물론 해상풍력발전기의 설계·생산·설치를 위한 계약이 이뤄진다해도 계약업체의 군산항 지원항만 이용 여부가 확정되지 않은 등 불안요소가 꿈틀대고 있다.

(주)한진은 이에 따라 실시계획 등 향후 추진계획에 대해 이런 불안요소가 해결된 상황에서 공식적인 입장을 보인다는 견해를 나타내고 있어 군산항 해상풍력지원부두 건설이 불투명한 실정이다.

특히 해상풍력지원부두의 건설을 위한 비관리청항만공사시행허가가 지난해 7월 이뤄져 다음달 9일까지 실시계획승인신청절차가 진행돼야 하나 현재 상태에서는 이의 승인신청이 이뤄질지 미지수다.

군산해수청은 이와 관련, (주)한진의 사업추진의지를 고려해 전북도와 군산시의 의견을 수렴한 후 현행 항만법에 따라 실시계획승인기한을 1년 더 연장할 지의 여부를 판단할 계획이다.

약 4년동안 지리하게 끌어온 해상풍력지원부두의 건설이 물건너가게 될 경우 해상풍력발전설비를 생산하기 위해 군산에 둥지를 튼 기업들이 큰 어려움에 빠지게 됨은 물론 지역경제에도 악영향이 우려된다.

군산 시민들은 “해상풍력지원부두의 건설이 이같은 상황에 처하게 된 것은 지자체의 소극적인 자세에 따른 것”이라고 풀이하고 자치단체 차원에서 적극성을 가지고 해상풍력지원부두가 건설될 수 있도록 해 줄 것을 주문했다.

한편 서남해 해상풍력개발사업은 총 12조여원의 공사비를 들여 오는 2018년까지 실증단계, 오는 2020년까지 시범단계, 그 이후 확산단계 등 단계별로 부안~영광 해상에 약 2.5GW규모인 풍력발전단지를 건설하는 것이 주된 내용이다.

또한 군산항 해상풍력지원부두는 서남해 해상풍력발전단지 건설과정에서의 풍력발전설비및 기자재의 원활한 공급을 위해 올해부터 오는 2017년까지 약 650억원의 사업비를 투자, 건설하는 것으로 계획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