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1-13 09:50 (수)
전북 메르스 안정세 '지속'…관리대상자 58명
전북 메르스 안정세 '지속'…관리대상자 58명
  • 연합
  • 승인 2015.06.2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지역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관리대상자가 사흘째 감소하면서 안정세를 이어갔다.

 24일 전북도 보건당국에 따르면 도내 메르스 관리대상자는 58명으로 전날보다 15명이 줄었다.

 자가격리와 능동감시가 전날보다 19명이 줄었지만, 질병관리본부에서 통보한 관리대상자 3명과 자진신고자 1명 등 4명이 늘었다.

 유형별로는 병원격리 11명, 자가격리 20명, 능동감시 27명 등이다.

 자가격리자 20명 중 삼성서울병원 접촉자가 18명으로 가장 많았고, 건양대병원 1명, 기타 1명 등이다.

 전북도 보건당국은 잠복기 14일을 넘긴 환자가 나왔다는 논란이 일자 관리대상 해제 뒤에도 5일간 지자체에서 자체 관리를 하도록 지침을 내렸다.

 도 보건당국 관계자는 "도내 관리대상자가 사흘째 10여명씩 줄고 있다"며 "아직타 지역에서 확진 환자가 계속해서 나오고 있는 만큼 메르스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보건당국으로 신고해 메르스 확산 방지에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