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1 09:14 (목)
미스 USA 니아 산체스 '태권도 홍보대사'
미스 USA 니아 산체스 '태권도 홍보대사'
  • 연합
  • 승인 2015.07.2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 4단…세계태권도연맹 위촉 / 29일 우석대총장기 개회식 참석
 

태권도 4단인 2014년 미스 USA 니아 산체스가 태권도 홍보대사로 뛴다.

세계태권도연맹(WTF)은 27일 오전 11시 서울 종로구 효자로 WTF 서울본부에서 산체스를 홍보대사로 위촉한다고 23일 밝혔다.

산체스는 네바다주에서는 처음이자 히스패닉으로는 역대 네 번째로 지난해 미스USA에 뽑혔다.

그가 8살 때 태권도를 배우기 시작해 현재 태권도 4단증을 가진 ‘태권 미인’이라는 사실이 알려져 더 화제를 모았다.

산체스는 15세 때 지도자 자격증까지 땄고, 지역 여성쉼터 등을 찾아 아이들에게 태권도를 가르치기도 했다.

그의 부모는 캘리포이나에서 도장을 운영하고 있다.

산체스는 지난해 미스 USA 대회에서 여대생 성범죄에 대한 해법을 요구받고서는 자신의 태권도 경력을 언급하며 “성범죄 문제에 관심을 높이는 동시에 여성들이 스스로 지키는 방법도 배워야 한다”는 견해를 밝혀 눈길을 끌었다.

평소 태권도 종주국인 한국을 방문하고 싶어했다는 산체스는 26일 입국해 다음달 1일 미국으로 돌아간다.

한국에 머무는 동안 국기원, 전북도청도 방문하고 29일 우석대총장기 태권도대회 개회식에 이어 30일에는 경기도 평택에서 열리는 2015 세계태권도한마당 개막식에도 참석할 예정이다.

국기원은 지난달 미국 콜로라도에서 개최된 US오픈 태권도 한마당에서 대회 조직위원장을 통해 산체스에게 태권도 명예 5단증을 수여한 바 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