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4 22:56 (수)
최경환 "몇년간 '청년고용 빙하기' 예상…임금피크제는 필수"
최경환 "몇년간 '청년고용 빙하기' 예상…임금피크제는 필수"
  • 연합
  • 승인 2015.08.0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기관, 이달 내 임금피크제 노사합의 이끌어야" / 316개 공공기관 중 11곳 도입완료…90곳 절차 진행 중

정부가 공공기관의 신속한 임금피크제 도입을 독려하고 나섰다.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공공기관 현안점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8월에는 LH, 철도공사 등 대규모 기관이 선도해 임금피크제 관련 노사합의를 이끌어야 한다"고 말했다.

 최 부총리는 "향후 수년간 '청년고용 빙하기'가 예상된다.

 임금피크제는 선택이 아닌 필수다.

 양보의 지혜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각 부처 장관과 공공기관장은 강한 의지를 갖고 추진해달라" 강조했다.

 이어 "임금피크제는 중장년 세대가 청년들에게 정규직 일자리를 하나라도 더 제공하기 위한 '상생의 노력'이라는 점에 의의가 있다"며 "청년들이 꿈을 펼쳐나갈 수있도록 노조가 적극적으로 이해하고 협조해달라"고 당부했다.

 정부가 5월 임금피크제 권고안을 발표한 뒤 지난달까지 전체 316개 공공기관 중101곳이 임금피크제 도입(안)을 확정했다.

 이중 이사회 의결을 거쳐 최종 도입을 완료한 11곳은 앞으로 청년인력 200여명을 신규로 채용할 예정이다.

 90개 기관은 절차를 진행 중이며, 이 가운데 55개 기관이 노사협의 단계에 머물러 있다.

 나머지 215개 기관은 임금피크제 도입 초안을 마련하고 있다.

 기재부는 앞으로 재정관리관 주재로 임금피크제 점검회의를 열어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애로사항을 해소하는 등 적극적인 조치에 나선다.

 한편, 이날 회의에서 한국전력은 내년부터 채용보장형 '고용디딤돌 프로젝트' 도입 계획을 발표했다.

 한전은 교육 인프라가 부족한 중소 협력업체에 직무교육과 인턴십을 지원, 2016∼2017년 2년간 협력업체가 정규직 600명을 채용하도록 지원한다.

 또 현재 연간 700여명 규모인 채용연계·우대형 인턴을 1천100명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최경환 부총리는 "청년 일자리 기회 제공에 다른 기관들도 적극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6월 말 302개 기관이 방만 경영 개선계획을 모두 이행해 연간 2천억원의 복리후생비를 절감했다"며 "방만 경영 정상화는 일회성으로 끝낼 사안이 아니다.

 새로 운 제도와 관행으로 정착시켜야 한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