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8 19:48 (일)
일본인 57% "전쟁 사죄 충분·애초에 필요없다"
일본인 57% "전쟁 사죄 충분·애초에 필요없다"
  • 연합
  • 승인 2015.08.1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리·각료의 야스쿠니신사 참배 찬성 55%" / 아베 내각 지지율 32%까지 떨어져

일본인의 절반 이상이 2차 대전에 관해 반복해 사과하는 것에 부정적인 의견을 지닌 것으로 조사됐다.

 마이니치(每日)신문이 이달 8∼9일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 결과 일본이 미국이나중국 등과 벌인 전쟁(2차 대전)에 대해 이웃 여러 국가에 충분히 사죄했다는 의견은 44%, 애초 사죄할 필요가 없다는 답변이 13%로 과반이 거듭 사죄하는 것에 부정적이었다.

 사죄가 불충분하다는 견해는 31%였다.

 이 전쟁이 잘못된 것이라는 답변은 47%로, 어쩔 수 없는 전쟁이라는 응답(24%)의 두 배에 달했다.

 전쟁이 잘못됐다고 답한 이들 가운데 56%는 침략전쟁이라는 점을 이유로 들었고 3%는 패배한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양쪽을 모두 이유로 꼽은 이들은 34%였다.

 패전 후 일본의 평화를 유지하는 데 공헌한 것이 무엇이냐는 물음에 군대 보유와 무력행사를 금지한 헌법 9조를 택한 이들이 49%였고 이어 미·일 동맹 28%, 자위대 7% 순이었다.

 일본 총리나 각료가 야스쿠니(靖國)신사를 참배하는 것에 찬성하는 의견은 55%, 반대한다는 답변은 31%였다.

 그럼에도, 응답자의 55%는 야스쿠니 신사와 별도로 전몰자를 추도하는 국가 시설이 필요하다고 반응했다.

 필요 없다는 의견은 35%였다.

 야스쿠니신사에는 태평양 전쟁의 A급 전범 14명을 포함해 근대에 일본이 일으킨전쟁에서 사망한 246만6천여 명이 합사돼 있다.

 국제사회는 일본 정부 요인이 이곳을 참배하는 것은 침략 전쟁을 정당화하는 행위라고 비판한다.

 참배에 찬성하는 일본의 주요 인사는 참배가 국가를 위해 목숨을 희생한 이들을 추모하는 것이며 국내 문제이므로 타국이 개입할 일이 아니라고 주장한다.

 야스쿠니신사에 대한 문제의식을 지닌 이들은 전범이 합사되지 않은 국가 추도시설을 만들어 이런 논란을 없애자고 제언해 왔다.

 이번 여론조사에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의 지지율은 32%로 지난달 조사 때보다 3% 포인트 하락했다.

 정당지지율은 자민당 28%, 민주당 9%, 유신당 6%, 공명당 4%, 공산당 4%, 사민당 1%, 지지정당 없음 38%였다.

 여론조사는 전국 유권자 1천627명을 상대로 시도됐으며 약 62%인 1천15명이 응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