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8:28 (금)
북한 '48시간' 최후통첩 시한은 오후 5시? 5시30분?
북한 '48시간' 최후통첩 시한은 오후 5시? 5시30분?
  • 연합
  • 승인 2015.08.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軍 "통보시간 기준으로 해야…우리시간 오후 5시가 맞아"

남북한의 다른 표준시 채택 탓에 북한이 대북 심리전 방송중단 시한으로 내건 '22일 오후 5시'가 정확히 언제를 가리키는지에 대해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북한은 지난 20일 오후 5시께 우리 측에 대북 심리전 방송을 중단하고 확성기를 철거하지 않으면 군사행동에 나서겠다며 48시간의 '최후통첩'을 제시한 상태다. 
 
 서해 군통신선을 통해 국방부 앞으로 전해 온 총참모부 명의의 전통문에서다. 
 
 이와 관련해 조선중앙방송은 21일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는 20일 17시 남조선 국방부에 48시간 안으로 대북심리전 방송을 중지하고 모든 심리전 수단을 전면 철거하지 않는다면 강력한 군사적 행동으로 넘어간다는 최후통첩을 내보낸 군 총참모부의 결심을 승인했다"고 언급했다. 
 
 문제는 북한이 지난 15일부터 우리보다 30분 늦은 '평양 표준시'를 채택했다는 점이다. 
 
 북한이 보도에서 통고 시간으로 언급한 '17시(오후 5시)'는 우리 시간으로는 5시30분이 되기 때문이다. 
 
 보도에 별도로 명시되지는 않았지만, 북한이 낸 성명인 만큼 이는 평양시를 기준으로 했을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최후통첩 시한도 우리 기준으로 22일 오후 5시30분이 되는 셈이다. 
 
 그러나 결론적으로 우리 군은 최후통첩 시한이 당초 알려진 대로 "22일 오후 5시가 맞다"는 입장이다. 
 
 북한의 전통문이 실제로는 우리 시간으로 20일 오후 5시(평양시 오후 4시30분) 가까이 전달됐기 때문이다. 
 
 실제 통보가 이뤄진 시한을 기준으로 계산해야 한다는 것이다. 
 
 북한의 통첩 시한에 대해 혼선이 제기되자 국방부 관계자는 21일 오후 기자실을 찾아 이런 점을 설명하며 "우리 시간으로 오후 5시"라고 기자들에게 밝히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