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9:42 (수)
북한, 남한보다 3분 빨리 남북 고위급 접촉 타결 발표
북한, 남한보다 3분 빨리 남북 고위급 접촉 타결 발표
  • 연합
  • 승인 2015.08.2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중앙방송, 음악 방송 중단하고 오전 2시 정각에 긴급 보도

북한은 25일 판문점에서 진행된 남북 고위 당국자 접촉이 타결됐다는 소식을 남한보다 3분 먼저 발표했다.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오전 2시 정각 "내외의 이목이 집중된 가운데 22일 판문점에서 열린 북남 고위급 긴급접촉이 24일에 끝났다"고 긴급 보도했다.

 중앙방송은 오전 2시가 되자 진행 중이던 음악 방송을 중단하고 이 소식을 전했다.

 남측은 고위 당국자 접촉에 참석했던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청와대 춘추관에서 직접 타결 소식을 전해 북한보다 3분 늦은 이날 오전 2시3분부터 발표를 시작했다.

 북한 방송은 "북과 남은 접촉에서 군사적 대결과 충돌을 막고 관계발전을 도모하는 데서 나서는 원칙적 문제들을 진지하게 협의하고 공동보도문을 발표했다"면서 6항으로 이뤄진 공동보도문 전문을 소개했다.

 공동보도문의 전체적인 내용은 남측과 북측이 거의 동일했다.

 북한 방송은 1항으로 남북이 관계 개선을 위한 당국회담을 평양 또는 서울에서 빠른 시일 안에 개최하고, 앞으로 여러 분야의 대화와 협상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비무장지대(DMZ) 지뢰 폭발로 남측 군인들이 부상한 데 대해 유감을 표명한 2항, 25일 정오부터 남측의 확성기 방송을 중단한다는 내용의 3항도 잇따라 전했다.

 다만 4항에서는 "북측은 '동시에' 준전시상태를 해제하기로 했다"며 준전시상태해제가 대북 확성기 방송 중단 시점에 따른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

 북측과 달리 남측 발표문에는 '동시에'라는 문구가 없었다.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 재개와 이를 위한 9월 초 적십자 실무접촉, 다양한 분야에서의 남북 민간교류 활성화 등 5항과 6항의 내용에서는 남한의 발표와 차이가 없었다.

 북한의 관영 통신사인 조선중앙통신도 오전 2시8분에 중앙방송과 같은 내용을 보도했다.

 북한 매체들은 서부전선에서 발생한 남북한 포탄 사태 이후 북한 지도부의 대응과 남북 고위 당국자 접촉까지 일련의 움직임을 신속하게 보도해 눈길을 끌었다.

 언론 통제가 확실하게 이뤄지는 북한 사회의 특성상 북한 매체들이 이번처럼 일련의 남북 접촉 상황을 신속하게 보도하는 것에는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빠른 사태 해결 의지'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