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5 16:49 (목)
朴대통령-아베, 위안부 조기 타결 협의 가속화 합의
朴대통령-아베, 위안부 조기 타결 협의 가속화 합의
  • 연합
  • 승인 2015.11.0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朴대통령. '피해자수용·국민납득' 원칙 아래 "아픈역사 치유" 압박 / 아베 "미래지향 새시대 구축…미래 세대에 장애 남겨선 안돼" / '연내 타결' 제안에 시한 못박지 않고 '조기 가속화'로 합의 북핵문제 대응협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일 한일관계 최대 현안인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 위안부 문제 조기타결을 위한 양국간 협의를 가속화하기로 했다.

 박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취임 이후 첫 회담을 갖고 이같은 내용에 의견을 같이했다고 청와대 김규현 외교안보수석이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김 수석은 "양 정상은 올해가 한일 국교 정상화 50주년이라는 전환점에 해당되는 해라는 점을 염두에 두고 가능한 조기에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타결하기 위한 협의를 가속화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도 정상회담을 마치고 일본 기자들과 만나 "국교 정상화 50주년임을 염두에 두면서 될 수 있는 대로 조기 타결을 목표로 교섭을 가속한다는데 의견이 일치했다"고 밝혔다.

 박 대통령이 최근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제시한 '위안부 문제 연내 타결'로 압박을 가하자, 아베 총리가 이를 일정부분 수용하면서 양국 정상이 '조기 타결을 위한 협의 가속화' 수준에서 합의를 이뤄낸 것으로 풀이된다.

 따라서, 박 대통령은 앞으로 연내 타결을 목표로 일본측에 위안부 해결 속도전에 나설 것을 압박하는 명분을 마련했고, 아베 총리 입장에선 타결 시한을 못박지 않은 대신 '협상 가속화'를 받아들이는 형식을 취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와 관련, 박 대통령은 정상회담에서 "위안부 문제가 양국관계 개선의 걸림돌이 되고 있다.

 위안부 문제가 피해자가 수용할 수 있고 우리 국민이 납득할 만한 수준으로 조속히 해결돼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김 수석은 전했다.

 하지만, 양 정상은 이날 회담에서 과거사 문제에 대한 인식차도 재확인했다.

 박 대통령은 확대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오늘 회담이 아픈 역사를 치유할 수 있는 대승적이고 진심어린 회담이 되어서 양국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는 소중한 기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반면 아베 총리는 "미래지향적 일한관계의 새로운 시대를 구축하기 위해 박 대통령과 함께 노력하고자 한다"며 과거사에 대한 언급없이 미래만 강조했다.

 아베 총리는 회담종료후 일본 기자들과 만나 "미래지향의 협력 관계를 구축해 가는데 있어 미래세대에 장애를 남기는 일이 있어선 안 된다"고 말했다.

 이는 지난 8월 아베 총리가 전후 70년 담화에서 "우리 아이들, 손자들, 미래 세대들은 전쟁과 아무런 관련이 없다.

 이들이 계속해 사죄하도록 운명지어져서는 안 된다"고 말한 것과 비슷한 맥락으로 해석된다.

 이와 함께 양 정상은 북핵 문제에 대해선 한일 및 한미일 3국 협력을 계속해서 강화하고, 다자 차원에서도 북핵 문제 대응을 위한 양국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아울러 박 대통령과 아베 총리는 미국과 일본 주도로 지난달 타결된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에 한국이 참여 결정을 내릴 경우 협력하기로 했다.

 박 대통령은 회담에서 "한국이 TPP 참여 결정을 내릴 경우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과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협상에서의 협력관계를 TPP에서도 이어나가길 기대한다"고 말했고, 아베 총리는 "한국 측의 TPP 참여 검토 동향을 관심있게 보고 있다"면서 협력 의사를 나타냈다.

 나아가 양 정상은 메가 FTA 협력에 이르기까지 각종 경제현안에 대해 협력 체계를 구축하고, 정상회담 이행 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고위급 협의체를 만들기로 했다.

 이밖에 이날 회담에선 북한 급변 사태시 일본 자위대의 한반도 진출 범위 논란및 안보법제 등 다른 현안도 논의됐을 것이란 관측이 있지만, 한일 양국은 이에 대해 구체적으로 확인하지 않았다.

 다만, 아베 총리는 일본 기자들과 만나 "여러가지 현안에 관해 일본이 말할 것,주장할 점을 말했고, 한국측의 조기 대응을 촉구했다"며 징용 피해자가 일본 기업을 상대로 제기한 소송이나 산케이(産經)신문 전 서울지국장 재판 문제 등을 거론했음을 시사했다.

 양 정상은 이날 오전 10시5분부터 11시45분까지 단독 회담과 확대 회담을 합쳐 1시간40분동안 회담을 가졌다.

 박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이날 회담은 2012년 5월 당시 이명박 대통령과 노다 요시히코(野田佳彦) 총리 간의 회담 이후 3년 5개월여 만에 이뤄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