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7:21 (금)
아베 "軍위안부 조기타결 목표로 교섭 가속화에 의견 일치"
아베 "軍위안부 조기타결 목표로 교섭 가속화에 의견 일치"
  • 연합
  • 승인 2015.11.0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 대통령과 정상회담 후 회견서 밝혀…"미래세대에 장해 남겨선 안 돼"'올해 안 타결 바란다' / 박 대통령 언급 수용한 형태…구체적 합의 주목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신속한 타결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아베 총리는 2일 박근혜 대통령과 청와대에서 첫 정상회담을 마치고 일본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대해 "올해는 (한일) 국교 정상화 50주년임을 염두에 두면서 될 수 있는 대로 조기 타결을 목표로 교섭을 가속한다는데 의견이 일치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미래 지향의 협력 관계를 구축해 가는 데 있어서 미래 세대에 장해를 남기는 일이 있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며 이같이 회담 내용을 소개했다.

 그는 "여러 가지 현안에 관해 일본이 말할 것, 주장할 점은 말했다.

 그리고 한국 측의 조기 대응을 촉구했다"며 징용 피해자가 일본 기업을 상대로 제기한 소송이 나 산케이(産經)신문 전 서울지국장 재판 문제 등을 거론했음을 시사했다.

 아베 총리는 전날 열린 한국·중국·일본 3국 간의 회담에 관해 "참가국이나 지역에 획기적인 것"이라며 "일·중·한의 프로세스가 정상화했다.

 정례화(방침)를 확인할 수 있었던 것은 성과"라고 평가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조기 해결을 위해 협상에 속도를 내겠다는 아베 총리의 언급은 박대통령이 최근 아사히·마이니치 신문 인터뷰에서 '이 문제를 연내에 타결해 피해자의 상처를 치유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언급한 내용을 일정부분 수용한 반응으로 보인다.

 그간 일본 정부는 일본군 위안부를 둘러싼 법적인 문제는 모두 해결됐다는 뜻을 밝혀왔으며 양국이 교섭을 통해 실제로 어떤 합의에 도달할지가 주목된다.

 스가 관방장관은 2일 한일 정상회담이 진행되던 중 도쿄에서 열린 기자회견 때 한일 정상회담에서 일본 측이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해 한국에 제안할 방침이 있느냐는 질문에 "일본의 입장이 바뀌지 않는다는 것이 바로 일본의 입장이 아니겠냐"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