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6 19:56 (일)
사료구매 대가 해외연수 항소심 조합장·농협 지점장 모두 무죄
사료구매 대가 해외연수 항소심 조합장·농협 지점장 모두 무죄
  • 백세종
  • 승인 2015.11.2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료 구매 대가로 해외연수를 다녀온 도내 조합장들과 연수비용을 댄 농협계열 사료회사 전 지점장들이 항소심에서 모두 무죄를 선고받았다.

전주지법 제4형사항소부(재판장 박헌행 부장판사)는 25일 사료 구매량을 유지해주는 대가로 수 년간 농협 계열 사료회사로 부터 여행경비를 받은 혐의(뇌물수수)로 기소된 임실축협조합장 전모씨(58), 남원축협조합장 강모씨(63)에 대한 항소심에서 벌금 1000만원과 자격정지 1년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무죄를 선고했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또 조합장들에게 여행경비를 제공한 사료회사 전 지사장 2명에게도 무죄를 선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