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20대 임금근로자 절반만 1년 안에 이직 안 한다
20대 임금근로자 절반만 1년 안에 이직 안 한다
  • 연합
  • 승인 2015.11.2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임금근로 일자리 총 1천705만개…전년대비 3.4%↑

20대 임금 근로자 중 절반 정도만 1년 안에 일자리를 옮기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7일 발표한 '2014년 임금근로 일자리 행정통계'를 보면 지난해 임금근로 일자리는 1천705만3천개로 전년보다 3.4% 증가했다.

 전체 일자리 가운데 한 기업체에서 2013년과 2014년에 걸쳐 지속적으로 같은 근로자가 점유한 일자리를 뜻하는 '지속 일자리'는 전체의 69.1%를 차지했다.

 기업체가 새로 생겨 만들어진 일자리나 기업 안에서 근로자가 바뀐 일자리를 뜻하는 '신규채용 일자리'는 30.9%였다.

 신규채용 일자리는 527만1천개로 전년보다 2.2% 증가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전체 임금근로 일자리에서 30대가 27.9%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고 그다음이 40대(26.8%), 50대(18.9%), 20대(18.0%), 60세 이상(7.5%) 순이 었다.

 50대 임금 근로자 비중은 2년 연속 20대를 앞질렀다.

 50대 임금 근로자 비중은 전년도 조사에서 2011년 관련 통계를 작성한 후 처음으로 20대보다 커졌다.

 안정성 측면에서 보면 20대의 일자리가 30∼50대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20대에서 지속 일자리 비중은 52.2%로, 30대(73.0%), 40대(75.7%), 50대(74.5%)보다 20%포인트 이상 낮았다.

 19세 이하는 14.9%로 20대보다 더 낮았다.

 통계청 관계자는 "20대는 대학을 졸업하고 취업전선에 뛰어드는 연령대"라며 "처음부터 안정적인 일자리를 잡지 못해 일단 취직하고 본 뒤 이직하는 측면도 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임금근로 일자리는 모든 연령대에서 전년보다 증가했다.

 특히 50대가 지난해 늘어난 임금근로 일자리 중 34.8%를 차지해 점유율이 가장 높았다.

 그다음이 40대(28.3%), 60세 이상(21.5%), 20대(10.8%), 30대(4.3%) 순이었다.

 성별로는 남자가 전체 임금근로 일자리의 61.3%를, 여자는 38.7%를 차지했다.

 남자(1천46만개)는 여자(659만3천개)보다 1.6배 많은 일자리를 갖고 있었다.

 다만 지난해 증가한 임금근로 일자리(55만6천개) 중에선 여자가 29만1천개로 52.3%를 차지해 남자보다 점유율이 높았다.

 근속기간별로는 1년 미만인 임금근로 일자리가 29.2%로 가장 많았다.

 1∼3년 미만은 28.5%, 5∼10년 미만이 13.3%, 3∼5년 미만이 11.4% 순이었다.

 회사법인별로 보면 종사자규모로는 300인 이상 기업체의 임금근로 일자리가 전체의 43.3%를 차지해 가장 많았다.

 전년 대비 증가율로는 50인 미만 기업체가 4.8%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존속기간이 10년 이상 된 회사가 제공하는 임금근로 일자리가 전체의 66.2%를 차지했다.

 또 매출액이 100억원 이상인 회사의 일자리 비중이 57.8%로 집계됐다.

 산업별로는 제조업이 전체 임금근로 일자리의 24.7%를 공급하고 있다.

 그다음이 도매 및 소매업(10.2%),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9.1%), 건설업(8.6%) 순이었다. 공공 부문 임금근로 일자리(268만개)는 15.7%를 차지했다.

 일자리 수는 전년 대비 3.1%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