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6 19:46 (수)
조계종 "경찰 공권력 투입은 한국불교 짓밟겠다는 것"
조계종 "경찰 공권력 투입은 한국불교 짓밟겠다는 것"
  • 연합
  • 승인 2015.12.0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상균 거취 신속한 결정 촉구…대화 통한 문제 해결 노력"

대한불교조계종은 경찰의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에 대한 체포영장 강제 집행에 대해 "조계사에 대한 공권력 투입은 조계종, 나아 가 한국불교를 또다시 공권력으로 짓밟겠다는 것과 다름 아니다"고 말했다.

 조계종이 한 위원장 사태 이후 종단 차원의 입장을 발표한 것은 처음이다.

 조계종 총무원 기획실장인 일감 스님은 9일 오전 10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발표문을 내고 "조계사는 조계종 총본산으로 조계종을 대표하는 상징적 공간이 자 10만 신도의 기도처"라면서 "법 집행을 명분으로 경찰 병력이 조계사를 진입하는 우를 범하지 않도록 신중에 신중을 기해줄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조계종은 "이러한 요구에도 불구하고 경찰병력이 조계사에 투입된다면 그로 인해 발생되는 모든 책임은 정부에 있다"고 경고했다.

 앞서 지난 8일 경찰은 이날 오후 4시로 시한을 설정하면서 이때까지 한 위원장이 자진 출석하지 않으면 공권력을 투입해 체포영장을 집행하는 것이 불가피하다고 밝힌 바 있다.

 조계종은 "한 위원장의 조계사 피신 이후 안팎으로 제기되고 있는 수많은 비판과 비난을 자비와 인욕의 정신으로 감내해 왔다"며 곤혹스러운 처지를 설명한 뒤 "화쟁위원회는 모두가 동의할 수 있는 합리적인 방식으로의 문제 해결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조계종은 한 위원장에 대해선 "80만 조합원의 대표로서 겪고 있을 심적 부담과 고통을 이해하지 못하는 바는 아니다"면서도 "평화적인 집회 시위 문화에 일대 전기를 마련한 것처럼 공권력 투입이라는 폭력의 악순환이 발생되지 않도록 신속한 결정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조계종은 국민을 향해선 "인내를 통한 대화와 타협만이 우리 사회의 갈등을 해소하는 유일무이한 길임을 한시라도 놓아서는 안 된다"면서 "조계사와 화쟁위원회는 대화와 타협을 통한 문제해결을 위해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감 스님은 이날 입장 발표문을 읽은 뒤 취재진과 별도의 질의응답은 하지 않았다.

 한 위원장은 지난달 14일 1차 민중총궐기에서 경찰과 대규모 충돌을 야기한 집회에 참가한 뒤 그달 16일부터 조계사에 은신 중이며, 조계종은 화쟁위를 중심으로 문제 해결을 위해 힘써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