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2 22:13 (월)
'1억원의 진실'…中지안시 '버스사고 수습비' 이메일 논란
'1억원의 진실'…中지안시 '버스사고 수습비' 이메일 논란
  • 연합
  • 승인 2015.12.2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비 사용료 등 1억원 게재…행정연수원 "변제 등 고려치 않아"

올해 7월 중국 지린성 지안(集安)에서 발생한 공무원 교육생 버스 추락사고와 관련, 지안시가 우리나라 정부에 사고수습비용과 관련한 이메일을 보내와 논란이 일고 있다.

 24일 행정자치부 지방행정연수원에 따르면 지안시는 이달 10일 중국 선양 총영사관과 연수원 실무자들에게 '현재 교통사고 관련 비용 상황'이란 제목의 이메일을 보내왔다.

 이메일에는 세부 증빙자료 없이 사고 당시 현장 수습비용 1억원가량이 목록별로 적혀 있었다.

 연수원 측은 이메일에 현장 출동장비의 사용료와 유류비, 식대 등이 줄줄이 나열돼 있다고 전했다.

 연수원 관계자는 "지안시가 이 돈을 달라는 것인지, 본인들이 사고 당시 이만큼고생했다고 생색내는 것인지 이메일의 의도와 목적이 불분명하다"며 "공식문서로 온것도 아니기 때문에 중국 현지 한국대사관 영사를 통해 다시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메일이 초보적인 메모 수준에 불과하고 공식 청구도 아닌 만큼 변제 등은 전혀 고려하지 않고 있다"며 "지방행정연수원장이 수습비용 청구와 관련해서 중국 영사에 강력히 항의했다는 일부 보도 내용은 사실과 다르다"고 했다.

 앞서 지난 7월 1일 지방행정연수원 교육생 등 26명을 태운 버스가 중국 지린성 지안시 다리에서 추락해 이 버스에 타고 있던 공무원 9명이 숨지고 15명이 다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