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0:58 (금)
개각과 전북정치권...진념 강봉균거취 관심고조
개각과 전북정치권...진념 강봉균거취 관심고조
  • 황재운
  • 승인 2000.01.1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념기획예산처장관(부안)과 강봉균재정경제부장관(군산)등 2명의 전북출신 장관들이 4.13총선에서 지역에 출마할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전북지역 공천경쟁의 중요한 변수로 등장했다.

10일 신당의 한 핵심관계자에 따르면 전북출신 2명의 장관에 대해 수도권지역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했지만 만족스럽지 못한 결과가 나와 전북지역 출마로 선회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강장관의 경우 정부종합청사가 있는 경기 과천·의왕지역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했지만 한나라당 안상수의원에 비해 지지도가 떨어지고, 진장관도 경기 부천 소사지역에서 투입을 검토했지만 한나라당 김문수의원에 비해 열세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두 장관의 출마를 검토한 결과 수도권에서는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하고 “하지만 이것과 전북출마와는 직접적인 관계는 없다”고 말했다

이처럼 수도권 지역에서 두 장관들이 출마할 경우 승리가 보장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이들을 총선에 출마시키기로 교통정리가 될 경우에는 전북지역이 될 가능성이 점차 높아지는 것으로 점쳐지고 있다.

진장관의 경우 당초 민주당측에서 일찌감치 ‘정책위의장’감으로 점찍고 지난 구로을 재선거때도 출마시킬 것을 검토했었던 것으로 알려졌지만 본인이 지금까지는 출마를 결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진장관의 경우 이번 개각에서 경제부총리임명설도 있지만 일부에서는 총선에서 당선된 뒤 부총리겸 재정경제부 장관으로의 자리이동을 하면 된다는 출마론도 내세우고 있다. 진장관의 전북지역 출마가 결정될 경우 선거구 통합이 예상되는 부안대신 전주권이 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강봉균재경부장관은 평소 ‘정치는 안한다’는 지론을 갖고 있었지만 여권핵심의 강력한 요청을 받아들일 것으로 보인다. 또 출마할 경우 수도권보다는 군산이 유력하다.

선거구 통합이 예상되는 군산에서 무소속 강현욱의원과 맞대결을 펼칠 수 있는 역량을 가진 인물이 극히 제한적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는 만큼, 강봉균장관의 군산출마는 시간이 지날수록 설득력을 얻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