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8 20:09 (화)
<북 수소탄실험> 日정부, 안보리 긴급회합 개최 요구
<북 수소탄실험> 日정부, 안보리 긴급회합 개최 요구
  • 연합
  • 승인 2016.01.0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상임이사국으로서 요구할 듯…독자 대북 제재도 강화할 가능성

일본 정부는 6일 북한이 수소탄 핵실험을 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응을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외무상은 이와 관련해 이날 외무성 대책본부 회의를 열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긴급회의를 개최하도록 요청하라고 지시했다.

 기시다 외무상은 "새로운 결의를 요구해야 한다"며 강력한 대응이 필요함을 시사했다.

 그는 또 "우리나라(일본)의 독자 대응에 관해서도 검토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일본의 대북 독자 제재를 강화할 가능성을 내비쳤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일본이 "유엔 안보리 비상임이사국으로서 안보리에서의 대응을 포함해 미국, 한국, 중국, 러시아와 연대해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일본은 비상임이사국이자 6자 회담 당사국으로서 국제사회에 북한에 대한 강력한 대응을 요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정부 소식통은 일본이 북한에 대한 제재를 강화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으며 외무성 간부는 수소탄 핵실험이 사실이라며 "확실한 대응이 필요하다"고 반응했다.

 일본은 과거에 핵실험이나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이유로 유엔 결의와 별도로 북한에 대한 독자 제재를 추가로 단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