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북 수소탄실험> 中언론 "北핵실험 예견됐다"…누리꾼 "성공 못믿겠다"
<북 수소탄실험> 中언론 "北핵실험 예견됐다"…누리꾼 "성공 못믿겠다"
  • 연합
  • 승인 2016.01.0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리꾼 "수소탄 실험 성공 믿을 수 없다"

중국은 6일 북한의 핵실험에 대해 경악하는 표정이다.

 중국 언론들은 이날 북한에서 발생한 지진이 인공지진으로 핵실험 가능성이 언급되면서 비상한 관심을 보이다 베이징 현지시간으로 오전 11시30분 북한이 조선중앙TV를 통해 대외적으로 수소탄 실험을 알리자 모든 뉴스를 미루고 북한의 핵실험 뉴스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홍콩 봉황망은 조선중앙TV의 '특별중대보도'를 실시간으로 보도한데 이어 북한이 발표한 수소탄 실험을 매시간 머리기사로 보도했다.

 봉황망은 북한이 4차 핵실험을 진행했으며 이번에는 수소탄이라고 밝혔다.

 봉황망은 이번 북한의 핵실험은 지난 7월 28일 지재룡 주중 북한대사의 발언에 서 예견됐다고 지적했다.

 지 대사는 당시 '북한의 핵억제력은 미국의 지속적 핵위협과 적대시 정책에 따른 것으로 국가주권와 생존을 위해 불가결한 수단"이라고 밝혔다.

 또 지난 9월 15일에는 북한원자력연구원이 영변핵시설이 정상적으로 가동을 시작했다고 밝힌 바 있다고 봉황망은 지적했다.

 신화통신도 평양발로 북한이 수소탄 실험을 성공적으로 마쳤다는 북한의 발표를 인용 보도했다.

 신화통신은 북한이 이날 처음으로 수소탄 실험을 성공적으로 실시했다고 발표했다고 사실보도만 전했다.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망도 북한의 핵실험을 주요 뉴스로 보도하면서 북한의 핵실험은 전략적인 결정이었다는 북한 발표를 인용했다.

 중국 당국은 아직 북한의 핵실험에 대한 공식 반응은 내놓지 않고 있다.

 한편 인터넷에서 누리꾼들은 전반적으로 북한이 수소탄 실험에 성공했다는 발표에 대해 믿을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북한의 수소탄 실험을 어떻게 검증할 수 있는지 의문을 표시했고 또 다른 누리꾼은 북한이 결국 핵실험을 하고 말았다면서 중국에 위협을 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