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8:10 (수)
<북 수소탄실험> '깜짝 핵실험' 의도는…"충격 극대화"
<북 수소탄실험> '깜짝 핵실험' 의도는…"충격 극대화"
  • 연합
  • 승인 2016.01.0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핵 병진노선 재확인·대미 평화협정 촉구 목적인듯 / 당 대회 앞서 국방력 과시 통한 주민들 충성유도 포석도

북한이 6일 수소탄(수소폭탄) 형태의 4차 핵실험을 강행하면서 한반도를 비롯한 동북아 정세가 급속도로 얼어붙는 양상이다.

 특히 이번 핵실험은 과거 핵실험과 달리 사전 예고나 징후가 없이 이뤄졌다는 점에서 국제사회가 받은 충격은 한층 극대화될 것으로 보여 북한이 왜 이런 방식을 택했는지에 관심이 쏠린다.

 북한 조선중앙TV는 이날 "조선노동당의 전략적 셈법에 따라 주체105(2016)년 1월6일 10시 주체조선의 첫 수소탄 시험이 성공적으로 진행되었다"며 4차 핵실험 사실을 알렸다.

 북한은 과거 2006년 1차 핵실험부터 시작해 2009년 2차 실험, 2013년 3차 실험까지 모두 미국과 중국에 사전통보를 했지만 이번에는 이런 절차를 생략했던 것으로 우리 정보 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특히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지난 1일 신년사에서 핵개발과 관련 언급을 자제해 북한이 당분간 핵실험은 하지 않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던 터라 국제사회가 받는 충격은 한층 더 클 수밖에 없다.

 김 제1위원장은 당시 육성으로 신년사를 발표하면서 경제·핵 병진노선에 대한 언급을 생략한 채 정치·군사 분야에 앞서 경제 분야를 먼저 거론했다.

 이에 따라 북한이 오는 5월 초로 예정된 노동당 7차 대회를 앞두고 중국을 자극하지 않는 등 평화적인 대외 환경을 조성할 것이라는 관측과 함께 당분간 핵 실험을 하지 않을 가능성에 무게가 실렸다.

 이 같은 외부의 시각에 마치 허를 찌르듯이 이날 북한이 전격적으로 핵실험에 나선 배경에는 다목적 포석이 깔린 것으로 북한 전문가들은 분석하고 있다.

 무엇보다 국제사회에 경제·핵 병진노선을 재확인시키는 동시에 미국을 향해 평화협정 체결을 촉구하기 위한 목적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이번에는 예고 없이 핵실험을 강행함으로써 국제사회의 반응을 확인한 다음 당 대회를 통해 외교 방향을 결정하겠다는 생각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장용석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선임연구원도 "충격적이다"면서 "(핵 언급을 자제한) 김정은의 신년사 등 북한의 앞선 행보를 모조리 재해석해야 한다"고 말해 북한이 충격을 극대화하기 위해 '깜짝 핵실험'을 했을 것을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북한 당국이 오는 5월 36년 만에 열리는 당 대회를 앞두고 주민들에게 국방력을 과시함으로써 충성을 이끌어 내기 위한 계산된 의도라는 해석도 나왔다.

 김용현 동국대 북한학과 교수는 "당 대회를 앞두고 명실상부한 김정은 시대의 개막 차원에서 군사적 능력 과시 차원이라고 봐야한다"라면서 "그래서 주민 충성을 끌어내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