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12-06 20:24 (금)
[(190회) 콕킹 연습방법] 손목 꺾임 잘해야 클럽 컨트롤 가능
[(190회) 콕킹 연습방법] 손목 꺾임 잘해야 클럽 컨트롤 가능
  • 기고
  • 승인 2016.01.1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3

콕킹은 다른 말은 힌지(hinge)라고 한다. 콕킹은 흔히 경첩을 뜻하는 단어로 골프에서는 손목의 꺾임을 뜻한다.

힌지를 하는 것이 좋다고 말하고 어떤 사람들은 필요 없다고 한다. 하지만 힌지를 하지 않으면 볼을 멀리 보낼 수 없다.

클럽을 자신이 원하는 대로 컨트롤하기 위해서는 스윙 초반에 컨트롤을 잘해야 한다. 결국 초반에 클럽을 잘 다루기 위해서는 힌지를 제대로 해야 한다.

여기 힌지를 잘하기 위한 몇 가지 연습 방법을 소개한다.

팔이 지면과 수평을 이룰 때 클럽의 헤드가 위쪽으로 빠르게 올라가야 하는데, 사진 1의 동작과 같이 클럽의 샤프트가 볼을 바라봐야 한다. 만약 그립의 앤드(사진1의 동그라미 부분이 그립앤드이다)가 자신을 보고 있다면 콕킹이 원활이 이루어지지 않은 것이며, 이는 잘못된 스윙으로 가기 쉬워진다.

사진2는 콕킹 연습방법 중 가장 효과가 있는 연습방법 중 하나이다. 벽면을 이용하여 연습하는 방법이다. 벽을 오른쪽에 놓고, 사진2와 같이 거리를 한 클럽정도 떨어져 어드레스자세를 취한다. 그리고 왼팔이 지면과 수평이 될 때 까지 팔을 들어 올리는데, 클럽이 벽에 닿지 않게 하면서 손목의 힌지 동작을 해주는 것이다.

평상시 대로 스윙을 한다면 클럽이 벽에 닿아서 스윙을 할 수 없게 된다. 벽에 클럽이 닿지 않게 여러 번 반복해서 연습하면서 자연스러운 힌지 동작을 만들어 내는 것이다.

사진3의 동작은 양손의 엄지손가락이 위쪽을 바라보게 하는 것이다. 사진에서 보듯이 양손의 엄지손가락이 가리키는 방향이 하늘 쪽으로 가는 기분을 가지면, 힌지 동작이 쉽게 나와 콕킹이 만들어 질 것이다.

이 동작을 너무 무리하게 하면 얼리 콕킹을 만들어 체중이동이 되지 않고, 오버스윙이 쉽게 나올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고, 힌지의 느낌을 정확히 파악하고 연습하는 것이 필요하다.

써미트골프아카데미, 구)효자연습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