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3 11:48 (화)
전주고용지청 "지난해 안전규정 위반 사업장 104곳 적발"
전주고용지청 "지난해 안전규정 위반 사업장 104곳 적발"
  • 연합
  • 승인 2016.01.1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고용노동지청은 지난해 산업안전보건 감독 결과 104곳 사업장을 처벌하고 과태료 5억5천만원을 부과했다.

 또 이 중 33건에 대해서는 작업 중지 명령을 내렸다.

 18일 전주고용지청에 따르면 건설업이 82곳, 과태료 3억7천만원으로 가장 많았고, 제조업이 20곳(과태료 1억3천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실제 전주의 한 건설현장에서는 안전난간, 외부비계 및 작업 발판 미설치, 추락방지 안전조치 미흡으로 현장소장과 법인이 처벌되고, 공사가 전면 중단됐다.

 양승철 전주고용지청장은 "안전 규정을 지키지 않는 산업현장은 근로자의 고귀한 생명을 위협할 수 있으므로 앞으로 엄정한 법 집행을 통해 적극적으로 감독해 나가겠다"며 "적발 후 이행실태가 미흡한 사업장에 대해서는 작업중지 등 강력한 행정조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