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0:58 (금)
"내년 전 세계 실업자 수 사상 처음 2억 명 넘는다"
"내년 전 세계 실업자 수 사상 처음 2억 명 넘는다"
  • 연합
  • 승인 2016.01.2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ILO 보고서…"한국 실업률은 3.7%→3.4% 하락 전망"

세계 각국의 실업자 수가 올해와 내년에도 증가 세를 이어가 내년 말에는 전세계 실업자 수가 2억 명을 넘어설 것이라고 국제노동기구(ILO)가 19일(현지시간) 전망했다.

 ILO가 이날 발간한 '세계 고용 사회 전망 2016'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전세계실업자 수는 1억9천710만 명으로 전년도에 비해 0.7% 소폭 증가했다.

 ILO는 올 한 해 실업자가 230만 명 증가하고, 내년에도 110만 명 증가해 2017년말에는 2억50만 명가량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전세계 실업자 수가 2억 명을 넘어서는 것은 집계를 시작한 이후 처음이 될 것이라고 영국 일간 가디언은 설명했다.

 ILO는 지난해 경기 침체의 영향으로 특히 아시아, 아프리카, 중남미, 중동 등 신흥국에서 실업자가 늘어나고, 개발도상국들도 유가 등 상품가격 하락이 성장 둔화로 이어져 고용 상황이 악화될 것으로 내다봤다.

 선진국의 경우 실업률이 다소 개선되겠으나 전 세계 실업자수 증가 추세를 막을 수는 없을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의 경우 실업률이 2015년 3.7%(통계청 집계는 3.6%)에서 2016년 3.5%, 2017년 3.4%로 다소 낮아지고, 실업자 수도 2015년 100만 명 수준에서 2017년 90만 명 수준으로 감소할 것으로 ILO는 예상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가이 라이더 ILO 사무총장은 "세계 경제가 충분한 일자리를 만들어내지 못하고 있다"며 "신흥시장의 경기 침체가 상품가의 급락과 맞물려 고용시장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말했다.

 ILO는 실업자수 증가와 함께 고용의 질이 떨어지는 것도 심각한 문제라고 지적했다.

 보고서 작성에 참여한 레이먼드 토레스는 "실업자 수가 2억 명으로 증가하는 것과 더불어 고용 불안도 심화할 것"이라며 "선진국과 개도국에서 모두 안정적인 일자리 대신 불안정한 일자리가 늘어날 것"이라고 우려했다.

 특히 신흥시장에서 '취약한 일자리'에 종사하는 사람이 향후 3년간 2천500만 명증가할 것으로 보고서는 전망했다.

 이미 남아시아 노동자의 74%, 사하라 이남 노동자의 70%를 포함해 전세계 노동자의 46%인 15억 명이 취약한 일자리에 놓여있다고 ILO는 지적했다.

 라이더 총장은 "비정규직과 관련해서는 찬반 논란이 있으나 ILO의 입장은 노동시장의 정규직화가 바람직한 방향이라는 것"이라며 "괜찮은 일자리가 부족해지면서 사람들은 생산성 낮은 저임금 일자리로 몰리게 되는데 이러한 추세는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