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9 11:36 (수)
유엔특별보고관 "한국, 집회·결사의 자유 점차 후퇴해"
유엔특별보고관 "한국, 집회·결사의 자유 점차 후퇴해"
  • 연합
  • 승인 2016.01.2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참가자 폭력 이유로 집회 주최자에 책임 물어선 안 돼" / "전교조 해산 우려…해고자 9명 이유로 불법화하는 게 맞나"

마이나 키아이 유엔 평화적 집회 및 결사의 자유 특별보고관은 29일 "한국에서 최근 수년간 평화로운 집회와 결사의 자유가 계속 후퇴하는 느낌을 받았다"고 평가했다.

 이달 20일 방한해 우리 정부의 집회 관리 실태 등을 조사한 키아이 특보는 이날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그는 "한국 정부가 시민 편의와 안보 위협 등을 집회의 자유를 제약하는 이유로 들고 있다"며 "이것이 집회·결사의 자유를 부당하게 제한하는 구실이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집회 참가자 중 일부가 폭력을 행사한다고 시위 자체를 폭력시위로 규정해선 안 된다"며 "경찰은 폭력 시위자에 책임을 묻되 그렇다고 시위 자체를 해산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키아이 특보는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과 박래군 용산참사 진상규명위 집행위원장을 기소한 사례를 언급하며 "어떤 경우도 집회 참가자의 범죄행위로 인한 책임을 주최 측에 물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한국에서는 집회에 대해 전반적으로 부당한 제약이 가해지고 있다고 평가 했다.

 신고하지 않은 집회를 불법으로 간주하고, 사전 신고해도 상당수를 교통방해 등이유로 불허하는 것은 국제법상 정당한 불허 사유가 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작년 11월 '민중총궐기' 집회에서 경찰의 물대포에 맞아 중태에 빠진 백남기씨를 언급한 그는 "차벽이나 물대포는 경찰과 시위대 간 긴장을 고조시키는 행위"라며 한국 정부에 완화된 조치를 촉구했다.

 24일 안산에서 세월호 유족들을 면담한 키아이 특보는 "정부가 유가족의 요청에 적절히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며 "열린 대화 채널을 계속 유지해 달라"고 조언했다.

 키아이 특보는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을 법외 노조로 규정한 판결이 내려진 데 대해서도 깊은 우려를 표했다.

 그는 "수만 명이 노조원으로 가입된 노조를 단순히 9명의 해고자가 있다는 이유로 법외노조로 규정하는 게 맞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전교조 불법화는 국제인권법 기준에도 미달하는 조치라고 평가하면서 "해고자가 노조원으로 가입됐다고 노조를 불법화한 세계 첫 번째 사례로 안다"고 덧붙였다.

 키아이 특보는 한국 정부가 노조 활동에 지나친 제약을 하고 있다는 우려도 나타냈다.

 그는 "한국에서는 근로조건과 관련 없는 파업은 불법이며 연대파업도 할 수 없고, 정부가 불법으로 간주한 파업에 참가하면 소송에 휘말린다고 파악됐다"며 한국 정부가 노동권을 보호하고 증진시키는 조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키아이 특보는 이번 조사 내용을 바탕으로 최종 보고서를 작성해 내년 6월 유엔인권이사회에 제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