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7:21 (금)
北, 미사일 발사 예정기간 7∼14일로 수정…7일 쏠 가능성 커져
北, 미사일 발사 예정기간 7∼14일로 수정…7일 쏠 가능성 커져
  • 연합
  • 승인 2016.02.0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해사기구에 오늘 통보…"궤도는 같고 시기만 조정" 기상여건 등 고려한 듯…'7일 발사' 가능성 커져

북한이 장거리 로켓(미사일) 발사 예정 기간을 오는 7∼14일로 변경하겠다고 국제해사기구(IMO)에 6일 수정 통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기존에 예고한 미사일 발사 예정 기간을 불과 이틀 앞두고 전격적으로 기간을 앞당긴 것으로, 날씨가 좋은 7일 미사일을 발사하기 위한 수순을 밟은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정부 당국자는 이날 "북한이 오늘 국제해사기구(IMO)에 미사일 발사 예정 기간을 7∼14일로 수정한다고 통보했다"며 "(기존 통보한) 궤도 등 나머지 부분은 모두 같고 시기만 조정했다"고 밝혔다.

 북한은 IMO 본부가 있는 영국 런던 시간으로 6일 아침 전기철 북한 국가해사감독국장 명의의 공문을 보내 이 같은 내용을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공문은 "광명성 지구관측위성의 발사 일정에 대해 2일 보낸 통보문의 내용과 관련, 7∼14일로 발사일이 바뀌었음을 알린다"고 설명했다.

 IMO는 북한의 공문 내용을 우리 정부에도 전달했다.

 북한은 지난 2일 유엔 전문기구인 IMO와 국제민간항공기구(ICAO), 국제전기통신연합(ITU) 등에 "지구관측위성 광명성을 쏘아올리기로 결정했다"고 통보하며 발사 예정 기간을 8∼25일로 밝힌 바 있다.

 북한은 미사일 발사 예정 기간을 앞당긴다는 통보를 캐나다 몬트리올에 본부를 둔 ICAO와 스위스 제네바에 있는 ITU에는 아직 보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와 별도로 북한은 이날 평양항공교통관제센터 명의의 항공고시보(Notice to Airmen·NOTAM)를 발행, 발사 기간을 7∼14일로 변경한다고 밝혔다.

 국토부 산하 우리 항공교통관제센터(인천공항 소재)도 해당 항공고시보의 수신인으로 포함돼 오후 5시께 이를 접수했다고 국토부 측은 확인했다.

 이에 따라 북한이 7일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매우 커졌다.

 이미 미사일 발사 예정 기간을 8∼25일로 잡아놓은 만큼, 8일 이후에 쏠 계획이 라면 굳이 기간을 앞당길 필요가 없기 때문이다.

 7일의 날씨가 좋을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도 북한이 이날 미사일을 발사할 가능성이 크다는 전망에 힘을 싣는 요인이다.

 우리 군은 북한이 7일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감행할 가능성에 주목하며 대비태세를 강화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북한이 장거리 미사일 발사 예정 기간을 8∼25일에서 7∼14일로 앞당긴 것은 7일 미사일을 쏘기 위한 것일 수 있다"며 "북한이 언제 미사일을 쏘더라도 대응할 수 있는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 지역 날씨가 오는 7일과 10일이 좋은 것으로 파악됐다"며 "북한이 미사일 발사 예정 기간을 앞당겨 7일 발사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그러나 국제사회 전체를 상대로 기만전술을 즐겨 사용해온 북한이 7일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하지 않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북한은 2012년 12월 장거리 미사일 발사 당시 이번과는 반대로 발사 연기를 검토 중이라고 밝혀 국제사회를 혼란에 빠뜨린 다음 불과 사흘 만에 기습적으로 미사일을 발사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