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7:21 (금)
北 장거리 미사일, 제주 서남방서 소실…실패 가능성
北 장거리 미사일, 제주 서남방서 소실…실패 가능성
  • 연합
  • 승인 2016.02.0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2년 12월 발사 때는 오키나와 상공서 레이더망에서 소실 / 국방부 "미사일 발사 성공·실패 여부 한미 공동 평가 중"

우리 군 당국은 6일 북한이 발사한 장거리 로켓(미사일)이 제주 서남방 해상에서 레이더망에서 사라진 것으로 볼 때 실패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는 것으로 7일 전해졌다.

 군의 한 소식통은 이날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은 오늘 오전 9시30분에 발사돼 1단 추진체와 페어링(덮개)이 분리되고 9시36분에 제주 서남방 해상에서 레이더망 상에서 소실됐다"고 말했다.

 북한 장거리 미사일이 레이더망의 추적 범위를 벗어난 것이 아니라 추적 범위 내에서 소실된 것으로 볼 때 실패했을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장거리 미사일 1단 추진체는 9시32분에 분리됐다"며 "당시 270여개로 폭발돼 분산 낙하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페어링이 분리된 시점과 북한 장거리 미사일이 레이더 상에서 소실된 시점은 유사하다"며 "북한 장거리 미사일은 9시 36분께 (우리 해군의 이지스함인) 세종대왕함과 서애류성룡함의 레이더에서 소실됐다"고 밝혔다.

 그는 소실 지점과 관련해 "동창리로부터 남쪽으로 790km 지점, 고도는 380여km 지점에서 레이더 상에서 소실됐다"며 "2012년 12월 (북한 장거리 미사일 발사 때는)오키나와 상공에서 소실됐다"고 말했다.

 북한 장거리 미사일이 2012년 12월 사례에 비춰 레이더망에서 조기 소실됐다는 점에서 실패 가능성이 제기됐다.

 국방부 관계자는 "실패 혹은 성공 여부는 현재 한미가 공동으로 평가 중"이라며"이것(북한 장거리 미사일 조기 소실)이 실패한 것인지 아니면 다른 기술적 이유 때문에 식별이 안 된 것인지는 한미가 공동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