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09:41 (수)
KCC 추승균 "선수 때 PO 경험 활용" · KGC 김승기 "코치 경험 내가 많다"
KCC 추승균 "선수 때 PO 경험 활용" · KGC 김승기 "코치 경험 내가 많다"
  • 연합
  • 승인 2016.03.0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농구 4강 PO 감독들 설전…7일 전주서 첫 경기
▲ 6일 오전 서울 KBL센터에서 열린 KCC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 미디어데이에서 KCC의 추승균(오른쪽) 감독과 KGC 김승기 감독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연합뉴스

“선수 때 플레이오프를 많이 뛰었다. 그때의 경험을 충분히 활용하겠다.”(추승균 전주 KCC 감독) “코치 경험은 내가 더 많다. 제대로 붙어보겠다.”(김승기 안양 KGC인삼공사 감독)2015-2016 KCC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에 오른 팀들의 감독과 선수들이 6일 서울 논현동 KBL센터에서 열린 미디어데이에서 설전을 벌였다.

7일 1차전을 치르는 KCC의 추승균 감독과 인삼공사의 김승기 감독은 이번 시즌 처음으로 지휘봉을 잡은 초년 사령탑이다.

정규리그 1위를 이끈 추승균 감독은 “이번 시즌 인삼공사와 상대 전적에서 5승1패로 앞서지만 접어 두겠다”며 “열나흘 동안 휴식을 취하면서 선수들의 몸 상태가 매우 좋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추승균 감독은 “코치 시절에는 플레이오프 경험이 없지만 선수 시절 많은 경험을 쌓았다”며 “이를 충분히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추 감독은 현역 시절 5번이나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차지했다.

추 감독이 경험을 얘기하자 김승기 감독은 “코치로서는 내가 플레이오프 경험이 더 많다”며 맞받아쳤다.

이어 열린 울산 모비스 유재학 감독과 고양 오리온 추일승 감독의 기자회견에서도 자존심 싸움이 벌어졌다.

추일승 감독은 “(4년 연속 챔피언결정전 우승에 도전하는) 유재학 감독은 이제 (정상에서) 내려올 때가 됐다. (모비스) 양동근도 이제 MVP 그만해야 한다”며 이제 오리온의 시대를 열겠다고 장담했다.

유 감독은 “추 감독은 꼭 올라가야 하니 부담감이 많을 것이다. 하지만 사람 일이 마음대로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4강 플레이오프는 7일 KCC-KGC인삼공사(오후 7시·전주실내체육관), 8일 모비스-오리온(오후 7시·울산동천체육관)의 1차전을 시작으로 5전3승제로 열린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