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9 20:56 (월)
전주KCC, 5년만에 챔프전 진출
전주KCC, 5년만에 챔프전 진출
  • 연합
  • 승인 2016.03.1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GC에 113-92 대승 / 4강 PO 3승1패 기록

전주 KCC가 안양 KGC인삼공사를 따돌리고 5년 만에 챔피언 결정전에 진출했다.

KCC는 13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5-2016 KCC 프로농구 4강 플레이오프(5전3승제) 4차전에서 41점을 퍼부은 안드레 에밋 등 막강한 화력을 뽐내며 인삼공사에 113-92 대승을 거뒀다.

1·2차전 승리 이후 지난 11일 3차전에서 인삼공사에 일격을 당했던 KCC는 이로써 4강 플레이오프 전적 3승1패를 기록하며 챔피언 결정전에 올랐다.

KCC는 2010-2011시즌 챔프전 우승 이후 5시즌 만에 우승에 도전하게 된다.

올 시즌 첫 지휘봉을 잡은 KCC 추승균 감독은 부임 후 첫 시즌에서 정규리그 우승과 함께 챔프전 진출의 기염을 토해냈다.

KCC는 앞서 울산 모비스를 3-0으로 격파하고 챔프전에 오른 고양 오리온과 19일부터 우승컵을 놓고 7전4승제의 한판 대결을 벌인다.

KCC는 지난 3차전에서 발목 부상으로 시즌을 마감한 오리온 오세근의 공백을 틈타 경기 초반부터 강하게 오리온을 밀어붙였다.

하승진의 첫 득점을 시작으로 KCC는 경기 시작 3분16초만에 13-3, 10점차로 벌린 뒤 30-17로 1쿼터를 마쳤다. 하승진이 1쿼터에만 12점을 몰아넣었다.

2쿼터 들어서도 KCC는 허버트 힐과 안드레 에밋이 각각 16점과 8점을 퍼부으며 65-41로 전반을 마쳤다. 전반 65점은 2000-2001시즌 당시 SK과 LG를 상대로 세웠던 전반 최고 점수 타이 기록이다.

KCC는 3쿼터 시작 에밋이 3점슛을 포함해 연속 5득점하며 28점차까지 달아났다.

이후 외곽슛을 앞세운 인삼공사에 잠시 추격을 허용했으나, 흔들리지 않고 에밋과 힐이 인삼공사의 골밑을 공략하며 20점차 이상을 유지했다.

KCC는 후반 초반 일찌감치 하승진을 벤치로 불러들이고도 에밋의 현란한 개인기를 앞세워 3쿼터를 93-69로 마치며 일찌감치 챔프전 진출을 예약했다.

에밋 외에도 하승진이 23득점 13리바운드로 팀 승리에 기여했고, 힐이 25득점 6리바운드로 힘을 보탰다.

인삼공사는 이정현이 25점을 꽂아넣는 등 5명이 두 자릿수 이상의 득점을 올렸지만 KCC의 화력을 막지 못하고 아쉽게 다음 시즌을 기약하게 됐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