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11:49 (일)
전주 KCC·고양 오리온 "챔프전 일찍 끝낸다"
전주 KCC·고양 오리온 "챔프전 일찍 끝낸다"
  • 연합
  • 승인 2016.03.1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농구 우승 장담하며 기싸움 / 19일 전주에서 7전4선승 1차전
▲ 17일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열린 KCC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미디어데이에서 고양오리온 이승현(왼쪽부터), 추일승 고양오리온 감독, 추승균 전주 KCC 감독, 전주 KCC 전태풍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5-2016시즌 KCC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에서 맞붙게 된 전주 KCC와 고양 오리온이 서로 우승을 장담하며 기 싸움을 벌였다.

19일 개막하는 7전4승제의 챔피언결정전에 앞서 KCC 추승균 감독과 전태풍, 오리온의 추일승 감독과 이승현은 17일 오전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 참석해 각오를 밝혔다.

두 명의 추 감독은 미디어데이 행사 초반에는 나란히 “재미있고 박진감 넘치는 좋은 경기를 펼치겠다”고 입을 모았으나 승부를 예측해달라는 주문에는 숨겨뒀던 칼날을 슬쩍 꺼내 보였다.

오리온 추일승 감독이 먼저 “플레이오프 시작할 때 한 번만 지겠다고 말했는데 이번 챔피언결정전에서 한 번만 지고 끝내겠다”고 장담했다.

정규리그를 3위로 마친 오리온은 6강 플레이오프부터 시작해 6강에서 원주 동부, 4강에서는 울산 모비스를 연달아 3연승으로 돌려세우며 플레이오프 6연승을 내달리고 있다.

이에 맞서는 KCC 추승균 감독은 “1차전이 잘 풀리면 일찍 끝날 것 같다”며 “선수 때 항상 어렵게 우승을 해서 감독을 맡은 이번 시즌에는 쉽게 가면 좋을 것 같다”고 은근한 자신감을 내세웠다.

이번 시즌 두 팀은 정규리그에서 여섯 번 만나 3승3패로 호각을 이뤘다.

함께 미디어데이에 참석한 전태풍은 “(오리온에 대한) 개인적인 생각이 있지만 챔피언결정전이기 때문에 팀 생각만 하느라 개인적인 부분은 버렸다”며 “우승하고 난 다음에 개인적인 부분을 생각하겠다”고 오리온과 맞대결을 별렀다.

전태풍은 2012-2013시즌 오리온에 입단했으나 2013-2014시즌 도중 부산 케이티로 트레이드됐다.

당시 전태풍은 케이티로 옮기면서 오리온에서 많은 출전 시간을 보장받지 못한 것에 대해 서운한 마음을 드러낸 바 있다.

또 이번 시즌 오리온과 정규리그 5라운드 경기를 마친 뒤에는 경기장 밖에서 오리온 가드 조 잭슨과 신경전을 벌이기도 해 오리온에는 쌓인 감정이 많은 편이다.

오리온 이승현은 “챔피언결정전에서 막아야 하는 (하)승진이 형은 내가 신인이던지난 시즌부터 계속 매치업을 이뤘다”며 “그러나 작년보다 승진이 형의 몸 상태가 워낙 좋아진 것 같다”고 경계심을 내보였다.

그러나 이승현은 “최대한 골밑에서 승진이 형을 막아야 한다”고 각오를 다지며 “승진이 형보다 내가 빠르고 외곽 슛이 더 좋은 만큼 감독님 지시를 열심히 따라서 맞서보겠다”고 다짐했다.

두 팀의 챔피언결정전 1차전은 19일 오후 5시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리며 이후 격일로 경기가 진행된다.

1,2,5,7차전은 전주, 3,4,6차전은 경기도 고양에서 펼쳐진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