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0 20:05 (화)
전주KCC 또 완패…적진서 쫓기는 신세
전주KCC 또 완패…적진서 쫓기는 신세
  • 연합
  • 승인 2016.03.2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리온에 92-70 무릎 / 프로농구 챔프전 2-1
▲ 23일 고양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5-2016 KCC 프로농구 챔피언 결정전 3차전 고양 오리온과 전주 KCC 경기. 전주 에밋이 레이업슛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양 오리온이 2015-2016 KCC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7전4승제)에서 2연승을 거두고 앞서 나갔다.

오리온은 23일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전주 KCC와 홈 3차전에서 92-70으로 크게 이겼다. 1차전에서 76-82로 졌던 오리온은 2차전 99-71 대승에 이어 두 경기 연속 큰 점수 차로 이기면서 시리즈의 주도권을 장악했다.

1쿼터까지 19-15로 비교적 접전을 벌인 오리온은 2쿼터에 문태종, 김동욱의 외곽포가 불을 뿜으면서 점수 차를 벌리기 시작했다.

문태종과 김동욱은 2쿼터에만 3점슛을 2개씩, 총 4개를 합작했고 수비에서는 KCC 전력의 핵심 안드레 에밋을 2쿼터 무득점으로 묶었다.

특히 김동욱은 2쿼터 종료 1분15초를 남기고 42-26을 만드는 3점포를 꽂았고, 종료 35초 전에는 공격 제한시간 24초에 쫓겨 불안한 자세로 던진 3점슛까지 그물을 갈라 팀 분위기를 한껏 끌어올렸다.

전반을 45-28로 크게 앞선 오리온은 3쿼터에 사실상 승부를 결정지었다.

3쿼터에는 전반에 3득점으로 잠잠했던 오리온 조 잭슨이 혼자 9점을 넣으며 공격을 이끌었고 김동욱, 이승현 역시 공격에 가담하며 3쿼터가 끝났을 때는 점수 차를 30점까지 벌려놨다.

64-41로 오리온이 앞선 3쿼터 종료 2분38초를 남기고 KCC 허버트 힐이 골밑슛을 하는 과정에서 터치 아웃이 선언돼 KCC가 공격권을 유지했지만, 이 과정에서 힐이 반칙이 아니냐며 항의하다가 테크니컬 반칙을 지적받으면서 승부의 무게 추가 확실히 기울었다.

오히려 오리온에 자유투 1개와 공격권이 주어졌기 때문이다. 오리온은 이 공격에서 자유투 1개와 장재석의 골밑 득점으로 3점을 달아나며 KCC의 추격 의지를 완전히 꺾어놨다.

30점 차에서 시작한 4쿼터는 이미 승부에 큰 의미가 없는 시간이 됐다.

오리온은 잭슨이 20점에 7어시스트, 7리바운드를 기록했고 국내 선수로는 김동욱(13점), 문태종, 장재석(이상 12점) 등이 활약했다.

KCC에서는 에밋이 혼자 27점, 6리바운드, 5어시스트로 분전했다.

두 팀의 4차전은 25일 오후 7시 같은 장소에서 펼쳐진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