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전주 KCC, 안방서 '벼랑 끝 탈출'
전주 KCC, 안방서 '벼랑 끝 탈출'
  • 연합
  • 승인 2016.03.2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로농구 챔프 5차전, 오리온에 94-88 승리 / 2승 3패…29일 6차전
▲ 27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농구 플레이오프 전주KCC와 고양오리온의 경기. KCC 안드레 에밋이 골밑에서 슛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벼랑 끝에 몰렸던 전주 KCC가 힘겹게 1승을 따내며 승부를 6차전으로 넘겼다.

KCC는 27일 전북 전주체육관에서 열린 2015-2016 KCC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7전4승제) 5차전 고양 오리온과 홈 경기에서 94-88로 이겼다.

이날 졌더라면 그대로 시즌을 마감할 뻔했던 KCC는 반격의 1승을 거두며 한숨을돌렸다.

두 팀의 6차전은 29일 오후 7시 경기도 고양체육관에서 열린다. 여전히 오리온이 3승2패로 유리한 상황이다.

전반까지 KCC가 매서운 기세를 뽐냈다. 경기 한때 21점 차까지 앞서는 등 전반을 55-37로 마쳤다. 전반에만 16점, 14점을 넣은 안드레 에밋과 전태풍이 펄펄 날았다.

그러나 오리온은 3쿼터 대반격에 나섰다. 3쿼터에 역시 12점, 9점씩 넣은 이승현과 조 잭슨의 활약을 앞세워 2점 차까지 따라붙은 가운데 4쿼터에 돌입한 것이다.

승부가 미궁에 빠진 4쿼터에서 두 팀은 막판까지 치열한 공방전을 벌였다.

먼저 기세를 올린 것은 오리온이었다. 잭슨의 골밑 득점과 자유투 2개로 4쿼터 시작 1분30여초 만에 72-70, 역전에 성공했다.

두 팀은 이후 계속 역전을 주고받는 접전으로 힘겨루기했다.

KCC의 신인 송교창의 자유투로 82-82, 동점이 된 경기 종료 2분28초를 남기고 오리온이 공격에 나섰으나 여기서 뼈아픈 실책이 나왔다.

문태종이 이승현에게 패스하는 과정이 매끄럽지 못하면서 에밋이 가로채기에 이은 속공으로 84-82, 재역전을 이뤘다. 오리온은 이후 공격에서 문태종의 슛이 빗나갔고 KCC는 전태풍이 종료 1분15초를 남기고 얻은 자유투 2개를 모두 성공하며 4점 차를 만들어 승리를 예감했다.

KCC 에밋이 38점에 9리바운드, 6어시스트를 기록했고 전태풍도 20점을 넣으며 제 몫을 했다.

오리온에서는 잭슨이 32점, 이승현이 23점으로 분전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