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3-18 20:35 (월)
사업주 인식 바뀌면 근무환경도 개선
사업주 인식 바뀌면 근무환경도 개선
  • 기고
  • 승인 2016.04.0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아르바이트 노동자들의 근무환경 개선 요구가 커지면서 최저시급과 하루 근로시간을 준수하는 사업 비율은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고용주와 노동자간 근로계약서를 작성하는 경우는 여전히 적었다.

취업포털 잡코리아가 운영하는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최근 1년간 알바를 한 경험이 있는 609명에게 이전보다 근무환경이 나아졌는지를 물은 결과 65.7%가 “비슷하다”고 답했다고 지난달 28일 밝혔다.

“나빠졌다”는 경험자는 18.7%였으며 “나아졌다”는 응답은 15.6%로 가장 낮았다. 알바 근무 환경이 전과 비슷하거나 나아졌다는 이들은 최저시급이 보장된 점을(53.7%·복수응답) 전과 비교해 가장 개선된 사안으로 꼽았다. 이어 근로계약서를 작성하고(27.1%) 1일 근무시간을 준수하며(22.0%), 야근이나 주말 근무를 할 때 추가 수당을 받게된 점(9.1%) 등을 꼽았다.

알바 근무 환경이 나아지지 않은 이유는 ‘사업주의 인식 부족’(50.9%·복수응답) 때문이다.

또 허울뿐인 근로기준법 교육과 캠페인(44.7%), 알바 부당대우에 대한 정부의 소극적인 관리감독(43.0%), 알바생을 존중하지 않는 소비자들의 태도(22.8%)도 문제다.

알바 경험자들은 정부(13.1%)나 소비자(8.7%) 알바생 스스로(5.6%)보다도 고용 사업주(70.6%)의 인식이 바뀌어야만 근무 환경은 나아질 수 있다고 판단했다.

잡코리아(유) 전북지사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