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0 17:29 (화)
[(주)명성화학] 상하수도관 생산, 작년 60억 매출
[(주)명성화학] 상하수도관 생산, 작년 60억 매출
  • 강현규
  • 승인 2016.04.1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최초 BUY전북상품 인증 / 꾸준한 품질·기술 관리 성과
▲ 남원에 있는 (주)명성화학 직원이 제품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주)명성화학

품질만이 무한 경쟁시대에서 살아남을 수 있는 확실한 길이라는 장인정신으로 최고의 제품 생산을 추구하며 건실하게 성장하고 있는 작지만 강한기업이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그 주인공은 남원에 소재한 폴리에틸렌(PE) 관 전문생산업체인 (주)명성화학(대표이사 신이봉)이다.

1995년 11월 설립된 명성화학은 ‘고객 만족과 자연환경 보존’이란 기업이념으로 출발해 현재 주 생산품목은 폴리에틸렌(PE) 상하수도관으로 하수도관은 150mm부터 1500mm까지, KS인증 및 위생안전인증을 취득한 수도관은 16mm부터 300mm까지 생산이 가능하다.

이밖에도 KS인증 제품인 전선관 생산설비 및 재활용 가공설비까지 갖추고 있어 폴리에틸렌(PE) 관 생산업계에서는 전국적으로 그 규모와 품질을 인정받고 있다.

명성화학은 여느 초창기 기업처럼 처음에는 사급시장에 제품을 판매하는 수준으로 출발했다. 그러나 신이봉 대표는 이에 머물지 않고 관급시장 진출을 위해 꾸준한 제품관리 및 개발에 전념해 특허를 내고 조달청 우수제품에 도전하며 회사의 성장을 견인했다.

그 결과 마침내 처음으로 2006년 나사식PE이중벽관을 조달청 우수제품으로 지정받는 쾌거를 거두었다.

▲ 신이봉 대표이사

이후에도 PE이중벽관, PE삼중벽관을 비롯해 특허기술이 적용된 하수도관을 개발·생산해 지속적으로 조달청 우수제품으로 지정을 받았으며 현재는 다중벽관과 이중벽관, 두 품목이 지정돼 3자단가계약이 체결돼 있다.

특히 폴리에틸렌(PE) 단관(다중벽관과 이중벽관)은 도내 업체 중에서 유일하게 조달청 우수제품으로 지정받을 만큼 제품의 품질이 우수하다.

폴리에틸렌(PE) 단관은 전국적으로도 조달청 우수제품으로 지정받은 업체가 5개사가 안될 만큼 명성화학이 자랑하는 기술력의 결정체다.

또한 PE삼중벽관의 경우도 2007년 도내 업체로는 유일하게 전라북도 대표상품인 BUY전북상품으로 인증을 받아 명성화학의 제품관리 및 연구·개발 노력이 또 하나의 결실을 맺었다.

명성화학은 불굴의 개척정신으로 무에서 유를 창조하며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 21명의 직원이 지난해 극심한 경기불황에도 60억원의 매출을 올렸으며 올해 목표인 70억원도 무난히 달성할 것으로 예상되서다.

그러나 큰 시련도 있었다. 2년 전 추석 전날 대형 화재사건이 발생해 약 10억원 정도의 큰 피해를 입은 것이다. 하지만 주위의 많은 격려와 도움, 직원들의 헌신적인 노력 덕분에 위기를 극복하고 새로운 도약의 기틀을 마련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