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1 17:21 (금)
"정신 개벽의 새 세상 열자" 원불교 100주년 기념대회 5만여명 참석
"정신 개벽의 새 세상 열자" 원불교 100주년 기념대회 5만여명 참석
  • 연합
  • 승인 2016.05.0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원불교 100주년 기념대회에서 참석한 교무들이 기원문에 맞춰 합장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불교는 1일 서울 마포구 월드컵경기장에서 원불교 100주년 기념대회를 열어 물질 문명과 정신 문명이 조화를 이루는 세계를 만들어 나갈 것을 다짐했다.

‘물질이 개벽하니 정신을 개벽하자’는 주제로 열린 이번 100주년 기념대회에는 전 세계 23개국의 원불교도 500여 명을 비롯해 총 5만여 명이 참석했다.

정부를 대표해 김종덕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참석했으며 정치인으로는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 안철수·천정배 국민의당 공동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 등이 자리를 함께했다.

또 윌리엄 벤들리 세계종교인평화회의 사무총장, 딘 삼수딘 아시아종교인평화회의 의장, 김영주 한국종교인평화회의 대표회장을 비롯한 종교계 인사들이 함께해 정신 개벽의 의미를 되새겼다.

한은숙 원불교 교정원장은 이날 개회 선언문에서 “원불교는 100년 전 ‘물질이 개벽되니 정신을 개벽하자’는 개교 정신으로, 일체 생령을 광대무량한 낙원으로 인도하기 위해 교문을 열었다”며 “오늘 우리는 지난 100년의 위대한 역사와 가치를 재조명하고, 고귀한 창립정신을 이어받아 더 큰 서원과 적공으로, 앞으로 1천년을 힘차게 열어가자”고 강조했다.

원불교 최고지도자인 경산 종법사는 이날 설법에서 “대종사께서는 우주의 진리를 깨달으시고 혜안의 눈으로 인류의 미래를 비춰보셨다”며 “물질이 너무 발달하고 정신 문명은 쇠퇴해져서 인류가 위기에 빠지고 어려운 시절이 다가올 것을 걱정하셨다”고 지적했다.

경산 종법사는 이어 “도덕만 있고 물질이 있으면 빈곤하고 물질만 많고 도덕성이 없으면 전쟁과 갈등뿐”이라며 “물질 문명과 정신 문명이 조화된 세계를 만들어야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