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7-21 15:29 (일)
서남대 재정기여자 자격 박탈 위기
서남대 재정기여자 자격 박탈 위기
  • 김종표
  • 승인 2016.05.2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사회, 다음달 8일까지 정상화계획서 보완 최종 통보

재정기여자 선정과 함께 대학 정상화 절차를 밟던 서남대학교가 또다시 암초에 걸렸다.

지난해 2월 재정기여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명지의료재단이 설립자의 교비횡령액과 밀린 교직원 임금 등 현금 보전 방안을 포함한 대학 정상화계획서를 제대로 내지 못하면서 학교법인 서남학원(서남대) 이사회가 22일 재단측에 다음달 8일을 최종 시한으로 통보했다.

앞서 명지의료재단과 서남학원 이사회는 지난 2월 교육부에 정상화 계획서를 제출했으나 자금 출연 방안이 미흡하다는 이유로 재정계획 보완을 요구받았다. 서남대가 지난해 대학구조개혁 평가에서 최하위 등급인 E등급을 맞아 정부 재정지원이 제한된데다 당장 설립자의 교비횡령액 330억원과 밀린 임금 70억원 등 약 400억원에 이르는 현금 보전 방안을 내놓아야 하는 것도 재정기여자 측에서는 큰 부담이 됐다는 분석이다.

서남학원 이사회는 명지의료재단 측으로부터 보완된 대학 정상화계획서를 받아 20일까지 교육부에 제출할 계획이었지만 명지의료재단에서 컨소시엄 구성 계획을 밝히며 기한 연장을 요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서남학원 이사회는 22일 오후 익산지역 한 음식점에서 회의를 열고 다음달 8일까지 명지의료재단에 재정 확보 방안을 위주로 한 정상화계획서 보완의 마지막 기회를 주기로 결론을 냈다. 다음달 8일까지 명지의료재단에서 구체적인 재정 확보방안을 이사회에 제출하지 못하면 10일 공식적으로 재정기여자 자격을 박탈하고, 12일 재정기여 우선협상대상자를 재공모하겠다는 방침이다.

대학 관계자는 “교육부에서는 담보물보다는 신뢰할 수 있는 현금 출연방안을 요구하고 있다”면서 “대학 정상화 일정이 촉박한 만큼 새로운 재정기여자를 선정해야 한다는 의견을 이사회에 전달했지만 이사회에서 명지의료재단 측에 기회를 한번 더 줬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