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0-23 21:52 (화)
Work 78-9
Work 78-9
  • 기고
  • 승인 2016.06.0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황소연 作‘Work 78-9’. 캔버스에 유채 100×81cm. 1978.
불에 탄 흔적을 묘사한 작품. 불에 타서 구멍이 뚫린 듯하지만, 그려진 이미지가 주는 환영이다. 현대미술의 실험 정신으로 개념을 전복시키는 시도다.

△황소연 화백은 서울, 브리지워터, 동경, 전주에서 5회 개인전. 상촌회전, 오늘의 한국미술전 등에 출품했으며, 전주대학교 예체능대학 초대학장을 역임했다.

작품 안내 = 이문수(전북도립미술관 학예연구팀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