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0 11:09 (목)
도내 시민단체 연합 총선부적격자 낙선운동 나서
도내 시민단체 연합 총선부적격자 낙선운동 나서
  • 권순택
  • 승인 2000.01.1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실련의 공천부적격자 공개파문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도내 시민.사회단체연합에서도 ‘총선부적격자 낙선운동’을 전개하고 나서 16대 총선에 최대 쟁점으로 떠오르고 있다.

도내 13개 단체, 5천여명의 회원들로 구성된 전북시민운동연합(대표 전봉호변호사)은 12일 도의회기자실에서 간담회를 갖고 16대 총선에서 공명선거정착및 부적격후보 공개운동을 전개키로 했다.

시민운동연합은 이를위해 각종 비리.부정과 관련이 있거나 지역감정 선동, 금권.관권을 동원하는 공천자 명단을 전면 공개키로 했다.

또 환경운동연합을 비롯 YMCA, YWCA, 교육개혁시민연대, 전주여성의전화등 13개 산하단체에 입후보예정자 비리제보창구를 개설하고 제보 내용을 언론등을 통해 알릴 계획이다.

이와함께 2월중에 ‘이런 후보를 원한다’는 토론회를 마련, 유권자들에게 올바른 판단과 후보선택 기준도 제시할 예정이다.

참여자치전북시민연대도 12일 서울서 결성된 전국적인 총선대책시민연대기구인 ‘부패.무능정치인 유권자심판 2000년 총선시민연대’에 가입하고 공천부적격자 심판운동에 나섰다.

참여자치는 정당공천과정에서부터 부정부패. 비리관련자, 철새정치인, 반개혁적인 인사들을 공개하는 한편 토론회 워크샵등을 통해 유권자들의 합리적인 판단기준을 마련키로 했다.

특히 선거법 87조가 시민단체및 유권자들의 기본권을 제약한다고 규정하고 선거법 독소조항 폐지및 개정운동도 함께 실시할 방침이다.

그러나 정치권은 시민단체의 낙선운동이 단체의 선거운동을 제한한 선거법 87조에 정면위배되는 동시에 명예훼손등 불법 행위라고 판단, 시민단체 책임자에 대한 민.형사상 책임추궁 방침을 밝히는등 파장이 확산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