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6 19:55 (일)
[장수] 안전불감 사각지대 "지방도 745호선" "국도 19호선"
[장수] 안전불감 사각지대 "지방도 745호선" "국도 19호선"
  • 전북일보
  • 승인 2002.09.1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수, 국도 19호선 "2년째 무너져 부실공사 의혹"



국도 19호선(남해∼원주선)상인 장수군 장수읍 선창리 일부 구간이 무너져 방치되고 있어 추석명절을 앞두고 고향을 찾는 귀성객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어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동지역은 지난 2년간 계속해서 보수공사를 실시한 지역으로 금년에도 무너져 부실공사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



대전∼통영간 고속도로의 준공으로 순천·하동·구례 곡성지역 귀성객이 장수 나들목을 통해 왕복 2차선인 19호선 국도를 많이 이용할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곳은 차량들이 과속을 많이 하는 지역이다. 이런 가운데 경사를 이루고 있는 장수읍 선창리 음선 마을뒤 20m구간이 지난 8월말 태풍 15호 루사때 집중호우로 1차선이 무너져 내려져 보름이상 방치되고 있다.



이에따라 이곳에서 도로폭이 갑자기 좁아져 내리막길의 차량들이 중앙선을 넘어 운행할 수 밖에 없어 처음 이곳을 지나는 운전자는 교통사고위험에 크게 노출되어 있는 실정이다.



이런데도 남원 국도관리유지사무소 관계자는 “금년말경이나 보수공사를 실시할 계획” 이라고 밝혀 차량통행이 급증하는 추석무렵에 크고 작은 교통사고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인근주민 오모씨(51)는 “2001년 여름에도 같은 장소가 무너지고 아스팔트 밑부분이 유실되어 비를 맞으며 차량을 통제, 대형사고를 예방한 사실이 있다”며“ 도로설계에 근본적인 문제와 부실공사가 있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한편 한국 도로공사 남원영업소 관계자는 금년 추석연휴에는 1일 2천5백대 이상의 차량이 장수 나들목을 이용할것이고 예상했다.



◇‥‥임실, 지방도 745호선, "절개지 토사 밀려 사고위험"



태풍의 영향으로 절개지에서 흘러내린 토사가 2주째 방치, 주민불편과 교통사고 위험이 도사리고 있어 대책마련이 시급하다.



특히 이곳은 차량 왕래가 많은 지방도로서 추석을 앞두고 귀성객과 성묘객들이 급증할 것으로 보여 당국의 신속한 복구조치가 절실히 요구되고 있다.



지방도 7백45호선인 이곳은 임실과 신평을 잇는 도로로 임실초등학교에서 신안마을로 넘어가는 쉰재 중간부분에서 발생한 것.



지난 8월초 집중호우로 절개지에서 토사가 밀려 당시 임실군이 이를 임시로 복구했으나 또다시 태풍으로 인해 무너져 내렸다.



현재 무너진 토사는 차선의 절반을 가로막아 주민들의 보행과 자전거의 통행에 큰 불편을 주고 있다. 또 도로의 형태도 급커브로 되어있어 주행중인 차량들이 갑자기 정지해야하는 위험을 감수하고 있는 형편이다.



더욱이 비가오거나 밤인 경우에 이같은 사고위험은 매우 높을 것으로 보여지고 있으나 야간 안전시설마저 제대로 설치되지 않아 위험도를 부추기고 있는 것.



전주에서 출퇴근을 하고 있는 박모씨(46)는“이곳을 지나다 갑자기 길이 막히는 바람에 하마터면 사고를 치를뻔 했다”며 당국의 무관심을 질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