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01-21 20:25 (화)
[임실] 문화마을 조성사업, 환지방식 여론높아
[임실] 문화마을 조성사업, 환지방식 여론높아
  • 박정우
  • 승인 2002.10.21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진형 주거문화 지향과 농촌의 인구유입정책 등의 다양한 효과를 창출키 위한 임실군의‘문화마을 조성사업’이 지역주민들의 호응도는 높으나 사업추진 과정에 문제점이 지적되고 있다.



특히 부지조성에 따른 토지소유자들의 관심이 환지와 매수방식의 두가지에 초점이 모아진 가운데 환지방법과 보상가격 등이 향후 추진방향에 열쇠로 작용할 전망이다.



임실군 관촌면 관촌리의 문화마을 조성사업은 지난 2000년 보궐선거에서 불거진 현 이철규 군수의 공약사업.



지난 16일 관촌면사무소 회의실에서는 토지소유자를 비롯 군 및 농업기반공사 관계자와 주민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문화마을 조성사업에 따른 주민설명회가 개최됐다.



임실군은 이자리에서 1만2천여평의 조성면적과 1백1억여원의 소요사업비, 2004년까지 4년간의 사업기간 등을 자세히 설명했다.



덧붙여 용지매입후 분양하는 매수방식과 지분율에 의해 나눠지는 환지방식 등 선택에 따른 주민여론도 2시간에 걸쳐 수렴했다.



이 과정에서 대부분의 주민들은 보상방식과 보상지가에 대한 높은 관심을 표명했을 뿐 용지매입 방식에 대한 결정은 찬반이 엇갈린 가운데 보류됐다.



여론을 통해 주민들은 매수방식을 선택했을 경우 현저한 지가차이의 문제점을 공시지가와 감정가·현시가 등을 놓고 어떻게 처리하느냐에 의견이 분분한 실정.



또 환지방식의 경우에는 지장물의 보상처리 방법과 토지가의 평가, 개발후 부담해야 할 비용 등에 관심이 높았으나 임실군이‘밝힐 단계가 아니다’는 답변에 속만 태우고 있는 상황.



이에대해 군 관계자는“현재 토지소유자 대부분은 조성사업의 필요성에 대해 찬성하는 분위기”라며“절반이상이 환지방식에 동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토지가는 감정가와 현시가를 반영해 계상할 방침이다”며“정부가 지원하는 30억원의 사업비가 이러한 모든 문제점을 상쇄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