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6-18 20:36 (화)
[선택, 노무현] 고향 김해 봉화마을, 축제열기 고조
[선택, 노무현] 고향 김해 봉화마을, 축제열기 고조
  • 전북일보
  • 승인 2002.12.20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표 2시간35분만인 오후 8시35분께 민주당 노무현 후보가 처음으로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를 앞서가자 고향 주민들이 박수세례를 보내면서 다시 축제열기에 휩싸였다.



투표 마감이 끝난 오후 6시께 KBS, MBC, SBS 등 방송 3사의 출구  조사에서  노후보가 이 후보를 1.5∼2.3%P의 차로 앞선데 대해 주민들은 농악을 치고 춤을 덩실 추는 등 흥분의 도가니 자체였다.



그러나 막상 개표가 진행되면서 노 후보가 수만표에서 수천표 뒤지자 축제 열기가 가라앉아 조용히 개표 방송을 지켜봤다.



한때 10만표 가까이 지는 것으로 집계되자 분위기가 침체되더니 주민들은 혹시 잘못되지 않을까 초조해 하기도 했다.



3시간 가까이 개표가 진행되면서 노 후보가 10만표 정도 격차를 벌이자  주민들은 야외 TV가 설치된 마을회관 앞마당에서 모닥불을 피워놓고 흥겨운  농악  가락에맞춰 춤을 추는 등 응원과 축제 열기를 한층 더하고 있다.



노재철(57)씨 등 주민들은 "앞으로 서울 등지의 개표율이 높아질수록 격차가 더벌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승리감에 차 있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