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11:49 (일)
중국, 탈북자 60명 강제송환
중국, 탈북자 60명 강제송환
  • 연합
  • 승인 2000.05.02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은 난민수용소의 열악한 처우에 항의해 소란을 일으킨 탈북자 60명을 최근 북한으로 강제 송환했다고 워싱턴 포스트가 아시아 외교 소식통의 말을 인용, 29일 보도했다.

중국은 북한과의 접경지역인 투먼(圖們) 인근의 난민수용소에서 지난 16일 발생한 탈북자들의 소요가 사흘간 계속되자 100여명의 국경수비대를 급파, 진압한 뒤 탈북자들을 북한으로 강제송환했다.

이 소식통은 탈북자들 가운데 일부가 국경수비대의 진압과정에서 부상했으나 사망자는 없었다고 전했다.

중국은 최근 탈북자들을 빈번하게 북한으로 강제송환하고 있으며 그 숫자는 지금까지 1천여명에 이른다고 이 소식통은 덧붙였다.

중국 정부의 이번 조치는 식량과 돈, 구원을 찾아 중국으로 탈출한 북한 주민들에 대한 강경대응 방침을 여실히 보여준 것이다.

중국 국경수비대는 지난해부터 북한과의 접경지역에 대한 순찰을 강화하고 있다.

유엔난민고등판무관실(UNHCR)은 중국의 강제송환 정책에 따라 북한으로 돌려보내진 탈북자들이 감금과 구타 끝에 처형당하고 있으며 이는 국제협정을 위반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해왔다.

북한 주민들은 지난 94년부터 식량부족 사태가 빚어지자 최근 수 년간 중국으로 밀입국을 시도해왔다.

그러나 중국은 북한주민들이 난민이 아니라 식량과 돈을 얻기 위한 단순 입국자라고 주장, 북한으로의 강제송환을 정당화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