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8 19:48 (일)
난항겪는 2단계 광역매립장 조성사업에 전북도 중재나서
난항겪는 2단계 광역매립장 조성사업에 전북도 중재나서
  • 김원용
  • 승인 2000.01.1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와 완주군간 갈등으로 난항을 겪고 있는 전주권 2단계 광역매립장 조성 사업의 해결을 위해 전북도가 중재에 나서기로 해 전주권 광역매립장 문제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전북도는 14일 전주권 광역매립장의 확장 문제가 시급한 과제임에도 사업 진척이 안돼 ‘쓰레기 대란’까지 우려됨에 따라 적극적인 중재에 나서기로 했다.

도에 따르면 현재 전주·김제시와 완주군이 사용하고 있는 전주권 1단계 1공구 광역매립장의 절반 정도가 이미 매립돼 2002년 하반기쯤이면 포화 상태에 이를 전망. 추가 매립장 건설을 위해 환경영향평가와 도시계획 결정 등 행정절차에만 1년 이상 소요되고, 공사에 2∼3년이 걸리는 공기를 감안할 때 추가 매립장 조성을 서두르지 않을 경우 전주·김제시와 완주군에서 쏟아지는 쓰레기를 처리할 방법이 없을 것으로 도는 보고 있다.

그러나 전주시와 완주군은 지역 여건과 지역민들의 반대 등을 들어 기존 입장을 고집하며 협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완주군은 당초 약속 대로 1단계 2 공구 사업지인 인접 전주지역에 매립지를 확장해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전주시는 2공구 입지가 매립장 여건에 맞지 않아 완주군 이서면 이성리 1단계 매립장 인근을 확장해 사용할 것을 주장하고 있다.

전북도는 기본적으로 완주군 이서면 이성리에 추가 매립장을 조성하는 데 무게를 두고 있다. 다만 지역 주민들의 반대가 완강함에 따라 당초 계획 면적인 15만평을 줄이는 방안과 주민 피해를 최소화하는 공법, 지원 사업 발굴 등을 통해 해결책을 찾는다는 방침이다.

도는 이같은 안이 수렴되지 않고 계속 표류할 경우 지방자치법상 근거를 두고 있는 직권분쟁 조정까지 고려하는 등 광역매립장 문제 해결에 적극 개입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