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0 20:05 (화)
[전시] 전주, 조선시대 최고 인쇄출판도시였다
[전시] 전주, 조선시대 최고 인쇄출판도시였다
  • 은수정
  • 승인 2000.05.0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가 조선시대 최고의 출판문화도시였음을 확인시켜주는 특별한 전시회가 열리고 있다. 전북예술회관 전시실에 마련된 ‘완판본(전주에서 간행된) 한글고전소설과 고문헌전’. 전주종이문화축제가 특별기획 행사로 마련한 이 전시회는 조선시대 전주에서 간행된 고문헌들을 한자리에 모아놓았다.

전시장에는 ‘춘향전’ ‘심청전’‘홍길동전’ ‘유충렬전’ 등 1900년대 초 전주에서 간행된 한글고소설 10여권과 ‘구운몽’ ‘전등신화’ ‘초한전’ 등 완판본 한문소설 총 30여점이 선보인다. 이중 ‘심청가’와 ‘정수경전’은 이번 전시회에 처음 선보이는 책으로 당시 전주출판문화의 우수성을 증명하는 자료다.

목판으로 찍어낸 완판본 고소설과 함께 필사본 10여점도 전시됐다.

시간을 뛰어넘어 관람객을 맞는 책은 주로 1800년대 말에서 1900년대 초에 전주에서 간행된 완판본 방각본(판매용) 아동용 책과 생활백과 등이다. ‘동몽선습’ ‘명심보감’ ‘양동천자문’ 등 어린이용 학습서와 ‘논어’ ‘맹자’ ‘대학’등 사서삼경, ‘옥편’ ‘초간독’ ‘사례필례’ 등 각종 생활백과 책들이 나란히 놓였다.

전주보다 앞서 방각본(판매용)을 찍어냈던 태인본 방각본도 10여권과 전라감영에서 간행한 완영 목판본 ‘주자대전’ ‘경민편’등 18세기 책들도 준비됐다. 당시 서울에서 간행된 경판본을 완판본과 함께 전시해 전주지역의 것과 비교할 수 있게 했으며, 1900년대 초 한글편지와 수진본(필사절첩본) 전주이씨족보 등도 이채롭게 전시됐다. 1940년에서 1970년대까지 출판된 딱지본 고소설도 눈에 띈다.

전라감영본을 비롯한 20여점의 책판도 직접 볼 수 있다.

전북대 이태영교수(국문학과)는 “조선시대 판매용 책이 출판된 곳은 전주밖에 없을 정도로 전주지역은 인쇄출판문화가 발달한 곳이었다”며 “이번전시회를 마련한 것도 화려했던 전주지역의 출판문화를 널리 알리고 이를 통해 문화사적 위상을 확인하기 위한 것”이라고 소개했다.

이 전시회는 5일까지 전북예술회관 전시실에서 계속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