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7 13:41 (토)
선거법 협상 잠정타결...전북 총선 입지자 발 빨라진다
선거법 협상 잠정타결...전북 총선 입지자 발 빨라진다
  • 황재운
  • 승인 2000.01.15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거법 협상이 인구 상하한선 7만5천-30만으로 잠정타결됐다. 15일 표결처리라는 관문을 남기고 있지만 선거구 조정에 있어서는 여야의 이견차가 거의 없는 만큼 이같은 기준은 변동이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같은 기준이 통과될 경우 전북은 14개 선거구 숫자는 그대로 유지되지만 군산 갑을이 1개로 통합되고 전주 완산은 2개의 선거구로 분구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또 그동안 선거구가 통폐합될 것으로 거론됐던 임실·순창, 고창, 부안 지역은 협상 막판에 기사회생하게 돼 현역의원들은 물론 입지자들이 안도의 숨을 내쉬고 있다.

‘1인2표제’에 대한 입장차이가 남아 있지만 선거법 협상안이 이대로 15일 오전 국회 본회의를 통과할 경우 전북으로서는 손해보는 협상은 안 될 전망이다.

전북은 14개 선거구가 그대로 유지되는 반면, 이웃 전남과 부산은 3개가 줄게 돼 가장 큰 피해를 보는 지역이 된다. 또 강원 경북은 2곳, 대구 인천 대전은 1곳이 줄게 된다.

반면에 경기지역은 수원 2, 고양2, 용인 등 무려 8곳이 늘어나게 되면서 가장 큰 수혜지역이 되고 울산과 충북도 1곳씩 늘게 된다. 고양 등 서울의 베드타운격인 위성도시를 중심으로 경기지역의 선거구가 대폭 늘게되면서 ‘지역대표성’문제도 여전히 풀어야 할 숙제로 남게 된다.

전북의 경우 통합이 예상되는 군산과 분구지역인 전주 완산, 또 통폐합 예상지역에서 기사회생한 임실·순창, 고창, 부안지역은 총선을 대비한 입지자들의 움직임이 빨라질 전망이다.

【전주 완산】

대거 몰렸던 입지자들중 상당수가 분구지역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동안 많은 입지자들로 다소 당황했던 장영달의원은 분구가 유력시되면서 내심 미소를 짓고 있지만 일부 입지자들은 여전히 완산 선거구에 대한 도전의사를 분명히 하고 있다.

완산지역의 가장 큰 변수는 역시 장영달의원의 거취다. 분구가 안 될 경우보다 분구가 이루어질 경우에는 장의원의 재공천 가능성이 보다 높아졌다는 것이 객관적인 분석이다.

또 분구지역으로 많은 입지자들이 이동할 경우 이곳에 대한 공천도 관심거리다. 새천년 민주당측에서는 이번 선거법 협상으로 선거구가 조정된 지역에는 새롭게 조직책 신청을 받을 방침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지역은 김대통령의 여성정치참여 확대 방침과 함께 전략적인 여성 공천지역이 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완산에 조직책을 신청한 김현미 국민회의 부대변인과 이미 덕진에 조직책을 신청했던 오 정례 시의원등도 이같은 가능성을 보고 도전장을 던진 것으로 알려져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군산】

갑을 하나로 통합되고 강봉균전재경부장관이 총선출마를 확정하면서 혼전의 양상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통합된 군산의 선거전은 앞으로도 몇가지 변수가 남아있어 당분간 혼전을 거듭한 뒤에야 조직책 선정이 이루어질 전망이다.

우선 강전장관의 거취가 첫번째 변수다. 여권에서는 강전장관을 호남에 내보내고자 하는 세력과 수도권에 출전시키려는 세력이 맞서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고 어느쪽이 명분싸움에서 이기냐는 것이 문제가 되고 있다.

두번째는 무소속 강현욱의원의 거취다. 강의원이 잠재적인 여당편으로 결정될 경우에는 굳이 강력한 후보를 내세우지 않을 것이고, 이같은 맥락에서는 호남물갈이 여론과 신진인사 등용이라는 명분을 충족시킬 수 있는 인물을 공천할 것으로 분석된다. 결국 이경우에는 여권으로서는 이겨도 좋고 져도 좋은 선거가 될 수 있다는 시각이다.

반면에 강의원이 여권의 공략대상으로 설정될 경우에는 여론조사에서 가장 강력한 사람이 공천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 지지기반이 탄탄한 강의원을 잡아야 할 경우에는 중량급 인사를 내세울 수 밖에 없다는 분석이다.

【임실·순창, 고창, 부안】

지금까지 눈치를 보고 있던 입지자들이 벌써 발빠른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선거구 통폐합 문제로 조직책 신청만 해놓고 관망하던 입지자들은 본격적인 활동을 준비하고 있다.

현역의원들 역시 지역구가 살아난만큼 재공천에 가장 큰 걸림돌은 사라졌다며 수성(守城)을 자신하고 있다.

이 지역들은 이제부터 조직책 선정경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