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2-10 10:44 (월)
'북한 테러지원국 수개월내 해제 검토'
'북한 테러지원국 수개월내 해제 검토'
  • 연합
  • 승인 2000.05.03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린턴 행정부는 이른바 '불량 국가'에 대한 정책변화의 신호탄으로 북한을 수개월내에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해제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이 1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미 행정부가 '불량 국가'를 고립시키는 정책에서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빠질 수 있는 조치를 열거하는 정책으로 한걸음 물러섰다고 지적하면서 북한이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빠질 가능성이 가장 높다고 지적했다.

신문은 그러나 북한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빼는 것은 의회측의 집중적인 비난을 초래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저널은 테러대책 전문가 브루스 호프먼의 말을 인용, '테러지원국 명단이 처음 부터 상징적으로 작성된 만큼 특정국가를 이 명단에서 빼는 것도 상징적인 일이 될 것'이라면서 '어떤 국가가 명단에서 빠지든 의회를 설득하는 작업이 쉽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신문은 또 미 관리들은 테러지원국 명단에 오른 7개국 대부분이 최근 수년간 테러활동을 지원하지 않았다는 점을 인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널은 그러나 북한이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빠지기 위해 취해야 할 조치가 적군파 추방 등 상대적으로 간단한 반면 쿠바나 리비아와 같은 주요 국가를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하면 미국내 항의를 촉발할 수 있다는 정치적 이유 때문에 북한이 가장 먼저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빠지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