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9-03-21 22:36 (목)
[정보통신] 디지털카메라 고르는 요령
[정보통신] 디지털카메라 고르는 요령
  • 은수정
  • 승인 2003.02.27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졸업입학선물로 디지털카메라 인기가 급증하고 있다.
도내 가전업계에 따르면 축하선물로 디지털카메라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 하이마트 전주점의 경우 하루 평균 20여대가 팔리고 있는 실정.



최근 디지털카메라 기능을 장착한 휴대전화가 등장, 디지털카메라 영역을 넘어오고 있지만 화질과 용량면에서 디지털카메라가 단연 우위다. 또한 최근 선보이는 디지털카메라는 휴대하기 편하게 크기가 점점 작아지는 추세다.



하이마트 김동식실장 도움으로 디지털 카메라 구입요령을 살펴본다.



디지털 카메라는 대부분 화소수 즉 CCD(Charge Coupled Device) 크기에 따라 제품의 성능과 가격이 다양하게 나뉘어진다. CCD는 필름에 해당하는 디지털 카메라의 가장 중요한 핵심 부품. CCD 크기가 클수록 단위 면적당 받아들일 수 있는 광량이 많아지기 때문에 보다 정확한 칼라를 표현할 수 있다.



CCD 크기만 큰 것을 찾다보면 가격이 부담스러워 진다. 일반적으로 10만원대 이하의 초저가형 부터 1백만원이 넘는 고가형, 그리고 2천만원이 넘는 초고가형이 있으나 주로 2백만~3백만 화소급의 30만~40만원대 제품들이 인기를 얻고 있다. 소니의 사이버샷 U20, 카시오의 엑슬림 니콘의 쿨픽스 2500등이 가격이나 성능면에서 부담없는 제품들이다.



렌즈와 부가기능도 살펴봐야 한다. 카메라 전면 렌즈 주위를 보면 F 2.0 , F 2.8 과 같이 F값으로 수치가 적혀 있다. 렌즈의 밝기를 나타내는 수치인데 적을수록 밝은 렌즈다.



제품에 따라 광학 줌 혹은 음성녹음, 동영상과 연속촬영 등 다양한 기능이 포함되어 있다. 제품에 따라 인물 표현에 강하거나 접사 표현 혹은 야간촬영 등 특정 기능에 우수한 능력을 보여주고 있다. 무조건 많은 기능이 포함된 모델을 찾기보다는 사용자의 용도에 맞는 제품을 선택할 필요가 있다.



주변장비도 고려해야 한다. 주변 장비는 기본적으로 가방, 삼각대, 플래시 그리고 필터 장착이 가능한 제품이라면 UV필터(자외선차단 필터)와 편광필터를 선택할 만하다. 또 전용 배터리를 쓰는 제품인 경우 충전기는 꼭 필요하며 장시간 촬영할 경우 여분의 배터리도 준비해야한다.



플래시 메모리 또한 기본적으로 제공되는 것은 적은 용량이므로 보다 큰 용량의 메모리카드를 별도로 구입하는 것이 좋다. 모델에 맞는 가방은 충격에 민감한 디지털카메라를 안전하게 보호 할 수 있다.



촬영한 데이터를 PC 혹은 노트북에 옮기려면 전송방식에 따른 호환성을 염두에 두어야 한다. 전송방식은 대부분 USB방식과 카드리더기 방식이 많이 사용되고 있다. 따라서 사용자의 컴퓨터 종류와 디지털카메라 전송방식을 잘 파악한 후 구입해야 한다.



불량화소도 체크해야 한다. 불량화소란 CCD 혹은 LCD(액정표시장치)에 비정상적인 색상이 나타나는 것을 말한다. 실제로 구입후 A/S문제로 마찰을 빚고있는 항목 중의 하나가 불량화소에 관한 건이다. 수입업체와 제조회사에 따라 다르지만 통상 3~5개 이상 발견 시에는 교환이 가능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