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3 21:41 (일)
日 고교우등생 살인경험 현실로
日 고교우등생 살인경험 현실로
  • 연합
  • 승인 2000.05.0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본의 한 고교 3년 우등생(17)이 살인 경험을해보고 싶다는 동기로 65세의 할머니를 잔인하게 살해한 뒤 경찰에 자수, 일본 사회에 충격을 주고 있다.

아이치(愛知)현 호이(寶飯)군에 사는 이 소년은 지난 1일 저녁 통학로 주변의 주택에 침입, 집을 지키고 있던 이 할머니를 둔기로 때려 쓰러뜨린 뒤 흉기로 무려 40곳을 찔러 숨지게한 혐의를 받고있다.

범행후 달아났다가 하룻만에 경찰에 자진 출두한 그는 "사람을 죽이는 경험을 해보고 싶었다" "젊고 미래가 있는 사람은 곤란하다고 생각했다"며 범행 동기를 털어놓았다.

경찰은 이 소년이 어떤 충동에 의해 살인을 목적으로 범행 대상을 물색중 피살된 할머니 집안에 젊은 사람이 없는 것을 확인한 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정확한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다.

사립고교에 재학중인 이 소년은 아버지가 중학교 교사인 가정 출신으로, 일류대학을 목표로 한 `특별반'에 편성돼 성적도 반에서 최상위에 속하는 우등생이어서 주위를 더욱 놀라게 했다.

한편 일본 경찰청에 따르면 청소년에 의한 살인 등 강력 사건은 지난 90년 적발자가 122명(살인 71, 강도살인 5, 상해치사 46명)에서 98년에는 284명(살인 115, 강도살인 26, 상해치사 143)으로 늘어났다.

특히 소년이 저지른 살인사건처럼 동기가 불분명한 범행이 두드러지고 있는 특징을 보이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