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14:00 (수)
한국, FTSE 세계지수 편입
한국, FTSE 세계지수 편입
  • 연합
  • 승인 2000.05.0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이 이스라엘, 대만(臺灣)과 함께 오는 9월부터 FTSE 세계지수(WORLD INDEX)에 새로 편입된다고 파이낸셜 타임스가 2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파이낸셜 타임스(FT)와 런던증권거래소(LSE)의 공동소유 회사로 우량주 지수인 FTSE 100지수를 운영하고 있는 FTSE 인터내셔널이 기존의 세계지수(WORLDINDEX)에 ING 베어링스가 제공하는 신흥시장 자료를 추가한 FTSE 전세계지수(ALL-WORLD INDEX)를 도입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ING 베어링스의 국제지수 서비스 부문은 지난 92년부터 자체적으로 신흥시장 지수를 편제해왔다.

FTSE는 오는 6월말부터 실시간에 제공될 새로운 지수는 펀드매니저들에게 "글로벌 지수의 이상을 가장 가깝게 충족시킬 수 있는 공개된 지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새롭게 도입되는 이 지수는 선진국과 선발신흥시장국, 신흥시장국 등 3개 그룹을 포함하게 되며 선진국이 전체의 95%, 선발신흥시장국이 3.2%, 신흥시장국이 1.8%를 각각 차지하게 된다.

이와 함께 기존의 FTSE 세계지수도 오는 9월부터 선진국과 선발신흥시장국 2개그룹으로 새롭게 개편된다.

이를 위해 한국, 이스라엘, 대만이 FTSE 세계지수에 새롭게 편입되고 대신 인도네시아, 필리핀, 태국 등 3개국은 퇴출된다.

말레이시아도 FTSE 세계지수에서 퇴출되나 신흥시장국 자격으로 FTSE 전세계지수에 편입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