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25 00:07 (화)
중국 三峽댐공사 관계자 10억위앤 착복
중국 三峽댐공사 관계자 10억위앤 착복
  • 연합
  • 승인 2000.05.04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 양쯔(揚子)강 유역에 건설중인 싼샤(三峽)댐의 한 공사책임자가 10억위앤(한화 약1천500억원)을 착복한 뒤 잠적, '사정한파'가 다시 불어닥칠 전망이다.

지난 6년간 매관매직 등 불법을 저질러온 것으로 알려진 공사 책임자 진 원차오는 공사대금 착복 혐의로 지난해 베이징 공안당국에 체포됐으나 풀려난 뒤 잠적했다고 영자지 사우스 차이나 모닝 포스트가 3일 보도했다.

정저우(鄭州)시 당국은 현재 그의 아들 진지위앤을 연행, 조사중이다.

싼샤댐 공사 감독기관은 지난해 댐개발공사측이 4억7천만위앤을 횡령한 사실을 밝혀내 관계자 1백여명을 처벌했으나 상당한 규모의 부패 사건이 발생했다는 주장이 다시 제기돼 공사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대대적인 사정 작업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전체 공정의 3분의2를 관장해 온 공사 책임자 다이 란셩은 수백대의 트럭과 불도저 등 외국산 장비들을 신형이 아닌 중고 물품으로 수입, 차액을 챙기는 식의 수법으로 수십억위앤을 착복한 혐의로 지난 1월 조사를 받았다. 다이는 지난 3월 부패혐의로 해임된 거주바댐 공사 책임자 챠오셩샹의 수하에서 일하면서 챠오와 중앙정부 관리들에게 횡령자금의 일부를 상납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주룽지(朱鎔基) 총리는 싼샤댐의 부패 스캔들을 보고받고 싼샤댐개발공사측에 대한 정부 보조금 지급을 중단, 개발공사측은 개발비용의 대부분을 정부 채권에 의존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중국 전인대(의회격)는 양쯔강의 홍수로 인한 범람과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지난 92년 세계 최대 규모인 싼샤댐 건설을 추인, 97년 11월 착공했다. 2009년 준공예정인 이 댐의 공사비는 2천400억위앤으로 추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