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21 13:35 (수)
스리랑카, 반군과의 결전에 국력 집중
스리랑카, 반군과의 결전에 국력 집중
  • 연합
  • 승인 2000.05.06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밀 반군과의 전쟁에 국력을 집중시키기 위해 전시태세 돌입을 선언한 스리랑카 정부는 4일 사회 안정과 전쟁 수행 노력을 저해하는일체의 행위에 대해 당국이 영장없는 체포와 압수·수색 등 강력한 제재를 가할 수 있도록 한 공공안전법의 시행에 들어갔다.

또 이 법에 근거해 자국 주재 외국 언론에 대해서도 검열을 실시키로 하는 한편주요 무기 수출국이자 군사 강국인 이스라엘과 외교 관계를 30년만에 복원했다.

망갈라 사마라위라 스리랑카 체신·통신·미디어 장관은 이날부터 발효된 공공안전법과 찬드리카 쿠마라퉁가 대통령이 반포한 규정들에 따라 자국 주재 외국 언론에 대해 검열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사마라위라 장관은 스리랑카에서의 전투와 안보 상황에 관련된 기사는 사전 검열을 받아야 하며 군 최고사령관인 쿠마라퉁가 대통령에 대한 비판은 금지된다고 말했다.

정부 검열 책임자인 아리야 루바싱헤는 스리랑카 외신기자협회(FCA)와의 간담회에서 "콜롬보발 기사가 균형을 기할 수 있도록 하고 우리의 견해도 함께 반영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이번 조치의 목적"이라면서 "앞으로 몇 주가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설명했다.

스리랑카 정부는 지난 98년 6월부터 국내외 언론에 대한 검열 제도를 시행했으나 같은해 12월 이 제도를 다소 완화하면서 외국 특파원들은 검열 대상에서 제외했었다.

K.J.M. 바르마 FCA 회장은 "검열 조치에 대해 강력한 항의를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으며 국제 언론인 단체인 '국경없는 기자회'의 아시아 태평양 담당자 빈센트 브로셀도 "군사적 상황이 매우 중요하다고는 생각하지만 검열이 해결책이 될 수는 없다"고 비판했다.

국영 라디오 방송은 공공안전법의 발효와 함께 군과 경찰은 항공기, 선박, 재산을 압수하고 신문 및 전단의 발행과 시위·파업을 금지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받았으며 정부는 국가 안보와 공직 수행을 위해 모든 국민에 대해 복무를 부과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이 방송은 또다른 보도를 통해 스리랑카가 지난 70년 이후 단절됐던 이스라엘과의 외교 관계를 복원한다고 전했다.

스리랑카 외무부는 이스라엘과의 외교 관계를 복원한 이유에 대해 밝히지 않았으나 국영 라디오 방송은 이같은 조치는 국가가 테러의 위협에 직면한 시기에 나온 것이어서 중대한 의미를 지니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스라엘은 주요 무기 생산·수출국이며 스리랑카는 타밀 반군 소탕을 위해 무기 도입이 절실한 실정이다.

스리랑카는 이스라엘과의 외교 관계 단절 이후 지난 85년 이스라엘의 이익대표부 개설을 허용했으나 90년 3월에는 다시 이를 폐쇄토록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