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09-18 20:09 (화)
김웅진박사 온라인 유전자분석회사 설립
김웅진박사 온라인 유전자분석회사 설립
  • 연합
  • 승인 2000.05.08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2월 완성된 인간의 22번 염색체지도 작성작업에 한인으로서는 유일하게 참가했던 김웅진(42) 캘리포니아공대(칼텍)생물학과 교수가 최근 온라인으로 유전자분석을 해주는 벤처기업을 설립했다.

한인이 염색체의 DNA 배열지도 완성작업에 직접 참가하고 유전자 연구결과를 상용화하기는 김박사가 처음이다.

김박사는 지난 3월 미국 로스앤젤레스 동북부 글렌데일에 생물공학회사인 팬제노믹스닷컴(PanGenomics.com)을 창업하고 올 9월부터 웹사이트인 www.checkmygene.com을 본격 가동키로 했다.

김박사는 "팬제노믹스는 고객의 유전자 이상여부를 분석, 심장질환.암.당뇨 등 각종 질환 발생 가능성을 알려주고 예방 및 치료를 위한 병원과 제약회사, 바이오테크 업체들을 연결하는 서비스를 목적으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박사는 "개개인이 갖고 있는 유전자수는 약 10만여개로 추정되고 지구상에 현재 60억 인구가 살고 있으므로 잠재적 시장가치는 거의 무한할 것"이라며 "현재 한국과 미국 등지의 벤처자본가들의 투자문의가 잇따르고 있다"고 밝혔다.

김박사는 서울대 미생물학과를 졸업하고 UCLA에서 분자생물학 박사학위를 취득한 뒤 지난 89년 칼텍 게놈(인간유전자정보)연구소에서 연구원으로 활동하다 96년부터 이 연구소 소장으로 재직하고 있다. 그는 칼텍 생물학과 연구교수를 겸임하고 있다.

김소장은 지난 10년간 미.영.일.캐나다.스웨덴 5개국 공동연구팀에 한인과학자로는 유일하게 참여, 22번 염색체의 DNA(디옥시리보핵산) 배열지도를 완성했다.

인간의 모든 유전암호가 들어 있는 23쌍 염색체 중 하나인 22번 염색체는 가장 작은 구조를 가지고 있지만 결함이 생기면 광범한 질병과 기능장애를 유발하는 유전자들이 가득 들어 있다.

김 소장은 "22번 염색체의 경우 태아의 머리가 기형이 되거나 신경성 질병을 일으키는 유전자 등 545개와 미기능(pseudo gene) 유전자 134개에 대한 분석이 끝났다"고 말했다.

김 소장은 칼텍의 다른 연구원 2명과 함께 미 연방정부로부터 1천만달러의 자금을 지원받아 22번 염색체 해독작업을 벌였는데 한번에 10만-30만개의 염기쌍(base pair)을 조사할 수 있는 BAC(Bacteria Artificial Chromosomes)라는 연구체계를 개발,유전자연구시간을 크게 단축시켜 학계의 주목을 끌었다.

김소장은 "게놈을 한국에 비유한다면 염색체는 도(道), 유전자는 도민, DNA 염기서열은 개인정보에 해당한다"며 "유전자 배열구조 해독이 끝나게 되면 유전자의기능 분석작업이 가속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간암과 지중해성열병 등의 유전자인 16번 염색체지도 작성작업에 주력하고 있다. 팬제노믹스닷컴의 재정담당자(CFO)인 부인 전지영(40)씨 사이에 1남1녀를 두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