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18-11-16 18:28 (금)
러브버그보다 무서운 '슈퍼버그'
러브버그보다 무서운 '슈퍼버그'
  • 연합
  • 승인 2000.05.09 2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5일 단 36시간만에 전세계 컴퓨터의 20%에 달하는 500만대를 감염시켜 수백만달러의 피해를 낸 '러브버그'는 첨부파일을 개봉했을 때만 감염됐지만 메일보기만 클릭해도 컴퓨터를 쓸모없는 플라스틱 덩어리로만드는 '슈퍼버그'가 곧 찾아온다고 영국의 일요신문 옵서버가 7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지난해 11월 컴퓨터보안회사인 네트워크어소시에이츠 연구원이 받은 e-메일은 "버블보이 돌아오다(Bubbleboy is back!)"였으며 이 바이러스는 지금까지 첨부파일을 열어야 오염된다는 상식을 깨뜨린 것이었다고 전했다. 메일이 수신됐을 때는 이미 늦은 것이다.

이 바이러스를 조사한 이 회사 바이러스퇴치팀의 빈센트 굴로토는 "획기적인 사건"이라고 말했다. 이 버블보이 바이러스는 컴퓨터의 주소록에 있는 모든 사람들에게 발신됐으나 파괴적이지 않아서 피해가 거의 없었다.

지난해 4월에는 체르노빌 원전사고 날짜에 맞춰 작동하는 체르노빌 바이러스가 등장해 아시아와 중동지역에서 수십만대의 컴퓨터에 저장돼있던 자료를 삭제해 버리고 컴퓨터 시작을 지시하는 기본지침인 BIOS를 파괴했다.

이제 바이러스 제작자들은 체르노빌의 파괴력과 버블보이의 침투력, 러브버그의 속도를 결합시킨 새로운 '슈퍼바이러스'를 만들어냈다.

전문가들은 이미 50여종의 슈퍼버그가 인터넷에서 발견됐으나 아직 일반대중을 공격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일부는 작동하지 않고 일부는 바이러스방어망에 걸려 퇴치됐으나 나머지 일부는 살아남을 수도 있고 이는 곧 최악의 시나리오가 될 것이다.

'다크 탠전트'라고 알려진 해커는 슈퍼바이러스가 아직 출현하지 않았다는 것이 놀라울 뿐이라며 지난 2년간 기다려 왔으나 아직 나타나지 않은 이유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슈퍼바이러스가 내주에라도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누가 이 슈퍼바이러스를 작동시킬 것인가에 우려의 초점이 맞춰지고 있다.

당국에서는 테러리스트 조직들이 돈을 강탈하거나 각국 정부에 정치적인 요구를 받아들이도록 협박하기 위해 이 바이러스를 활용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또 최근 런던에서 폭력시위를 일으켰던 무정부주의 단체들도 해커들을 조직원으로 거느리고 있다.

또다른 위협은 적성국들로 나올 가능성인데 미국 국방부는 사이버안보에 심각한 위협이 되는 국가들이 120개에 이르는 것으로 보고 있으며 이중에 리비아, 이라크, 크로아티아, 세르비아 등을 포함시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